본문 바로가기

여학생 무릎 베고 "귀 파달라" 고교 교사 형사 입건

중앙일보 2018.03.24 16:26
[사진 연합뉴스 제공]

[사진 연합뉴스 제공]

청주에서 퇴직 후 방과후 교사로 학생을 지도했던 전직 교사 A씨가 여학생을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청주 상당경찰서는 청주 모 여고 전직 음악 동아리 담당 교사 A 씨를 여학생을 성추행한 혐의로 형사 입건했다고 24일 밝혔다.
 
사건이 세상에 알려진 건 지난 8일 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A씨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이 고교 졸업생의 폭로 글이 올라오면서였다. 폭로 글에는 "A 선생이 방으로 불러 무릎에 머리를 올려놓고 귀를 파달라고 했다" "음악으로 대학에 진학해야 했기 때문에 문제를 제기하지 못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또 "A 선생은 한 학년에 한 명씩 마음에 드는 학생을 골라 '아내'라고 불렀다"면서 "합숙 기간 이 학생을 자신의 방에 부르기도 했다"고 적혀 있었다.
 
경찰은 17일 112 신고를 통해 이 사건을 접수했다. 피해 주장 여학생은 경찰에서 "2016년과 지난해 학교에서 A 씨로부터 수차례 성추행당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해당 고교 재학생과 졸업생들의 폭로가 잇따르자 충북교육청은 음악 동아리 학생들을 상대로 추가 피해자가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이 학교 음악 교사였던 A 씨는 퇴직 후 방과 후 교사로 학생을 지도했으며 학교 측은 A씨에 대해 학생 성추행 의혹이 제기되자 수업에서 배제하고 학교 출입을 금지했다.
 
경찰 관계자는 "2차 피해 방지를 위해 자세한 혐의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면서 "추가 피해자가 있을 가능성이 있어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