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제원, ‘미친개’ 논란에 “굴복하지 않겠다”…소개한 댓글 보니

중앙일보 2018.03.24 14:16
 경찰을 ‘미친개’에 비유해 경찰의 반발을 샀던 자유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이 24일 “굴복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연합뉴스]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연합뉴스]

 
장 수석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당분간, 어디선가 선동하고 있겠지만, 경찰 외곽조직을 동원한 ‘장제원 죽이기’가 계속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연말까지 헌법개정이라는 국가적 대사를 앞두고 있다”면서 “안타깝지만, 지금의 경찰로는 힘들 것 같다. 아직 많이 멀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권력에 아부하고 굴종하는 정치경찰과 성과주의에 빠져 국민을 힘들게 하는 출세지항적 경찰이 환골탈태하지 않는 한 힘들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신들의 불법 권력남용에 대한 본질은 무시하고 저를 표적삼아 핍박을 해올 것”이라며 “야당 대변인 한 명 죽인다고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저는 굴복하지 않고 국민을 위해서 어떤 것이 정의고 올바른 길인지 냉정하게 판단하고 공정하게 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제원 의원 페이스북 캡처]

[장제원 의원 페이스북 캡처]

 
장 대변인은 페이스북에 올린 또 다른 글을 통해 자신에게 우호적인 댓글들을 소개하면서 “국민이 바라보는 경찰에 대한 신뢰도”라며 “고위 정치경찰들은 직시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 대변인이 소개한 댓글은 “‘붉은 좌익 주사파에 미친개들은 몽둥이가 약’이 맞는 말이다”, “종북 촛불에 아부하고 태극기 부대에 법을 위장한 칼을 들이대는 경찰”, “욕먹을 짓거리를 하고도 깨닫지 못하니 미친개 소릴 듣지” 등의 내용이다.  
 
앞서 장 대변인은 22일 논평에서 김기현 울산시장에 대한 경찰 수사와 관련해 “경찰이 급기야 정신줄을 놓았다. 정권의 사냥개가 광견병까지 걸려 정권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닥치는 대로 물어뜯기 시작했다”며 “미친개는 몽둥이가 약”이라고 비난했다.
 
이에 경찰 내부 커뮤니티인 ‘폴네티앙’은 23일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대한민국 경찰관을 ‘몽둥이가 필요한 미친개’ ‘정권의 사냥개’로 만든 데 대해 14만 경찰관과 전직 경찰, 그리고 그 가족은 모욕감을 넘어 매우 참담한 심정”이라며 “공개적이고 공식적인 사과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