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공사 중단…인력도 없어졌다”

중앙일보 2018.03.24 11:48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굴착 공사가 중단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의 바뀐 풍경. [38노스 위성사진 캡처=연합뉴스]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의 바뀐 풍경. [38노스 위성사진 캡처=연합뉴스]

미 존스홉킨스대가 운영하는 북한 전문매체 38노스는 23일(현지시간) 최근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일대를 촬영한 상업위성 사진을 공개해 이같이 밝혔다.
 
38노스가 공개한 사진은 지난 2일과 17일 각각 촬영된 것으로, 2일까지만 해도 핵실험장의 서쪽 갱도에서 상당한 양의 흙더미와 굴착 장비가 보였지만, 17일에는 굴착 장비가 사라지고 흙더미 양도 늘지 않았다.
 
38노스는 “굴착 공사가 눈에 띄게 더뎌졌고 인근 행정구역과 지휘통제센터에 보였던 인력이나 차량도 17일에는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 시기는 남북간 고위급 회담이 진행되고, 북한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정상회담을 제의한 시기와 맞물린다.
 
이에 대해 38노스는 “미국, 한국, 북한이 고위회담을 성사시키려는 노력을 고려할 때 이런 정황은 중요한 진전”이라면서도 “북한이 핵실험장 공사의 속도를 늦추는 것이 잠정적인지, 아니면 계속 작업이 중단되는 것인지는 명확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