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탁현민 "평양공연 기존 가수 외에 추가될 것"...누가 갈까

중앙일보 2018.03.24 11:24
한국 예술단의 평양공연 준비를 위한 사전점검을 위해 북한을 방문했던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이 24일 중국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 도착했다. [베이징=연합뉴스]

한국 예술단의 평양공연 준비를 위한 사전점검을 위해 북한을 방문했던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이 24일 중국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 도착했다. [베이징=연합뉴스]

한국 예술단의 평양공연 제목이 '봄이 온다'로 정해졌다. 사전 점검차 북한 평양을 방문하고 돌아오는 탁현민 청와대 선임행정관은 24일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연합뉴스 기자를 만나 이같이 밝혔다.
 
탁 행정관은 이번 방문에서 북측과의 협연이 확정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우리 예술단의 단독공연은 4월 1일, 남북한 협연은 3일로 잡혔다고 덧붙였다.
 
그는 "현송월 단장과 협의를 한 결과 우리 예술단의 규모는 애초 160명 정도였으나 협연이 성사되면서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탁 행정관을 포함한 사전점검단은 베이징을 거쳐 지난 22일 북한 고려항공편으로 방북했으며, 이날 오전 고려항공편으로 베이징으로 나왔다.
 
탁 행정관은 "현송월 단장과 협의를 한 결과 우리 예술단의 규모는 애초 160명 정도였으나 협연이 성사되면서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탁 행정관은 구체적인 협연 내용과 관련해 "삼지연 관현악단이 들어왔을 때는 여러 가지 시간적 제약이 있어서 서현 씨가 '우리의 소원은 통일'을 부르는 데서 더 나아가지는 못했다"며 "이번에는 다양한 형태의 협연이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이번 협연에는 북측 연주자와 우리 가수, 우리 연주자와 북측 가수, 남북 연주자 공동 연주 등 북측 노래를 같이 부르는 것도 있고, 남측 노래를 북측과 같이하는 것도 있다"며 "말 그대로 협연이라는 이름이 무색하지 않을 정도로 무대가 만들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탁 행정관은 협연으로 인해 우리 예술단 규모가 변동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기존 가수들 외에 더 추가돼 전체 예술단이 늘어날 것 같다"고 말했다.
 
남북은 지난 20일 판문점에서 열린 실무접촉에서 평양공연에 조용필과 이선희, 윤도현, 백지영, 서현, 레드벨벳 등이 출연하는 것으로 합의했다. 정부는 예술단이 전세기를 타고 서해직항로로 평양을 오가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