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동생 성폭행할 사람 찾습니다” 가짜 사진 올린 20대 남성

중앙일보 2018.03.24 09:54
 블로그 사이트인 텀블러(tumblr.com)에 “여동생을 성폭행할 사람을 모집한다”는 글을 게시한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텀블러에 친동생이라며 여성의 나체 사진과 함께 성폭행할 사람을 모집한다는 글을 올린 혐의(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로 회사원 A씨(26)를 지난 5일 검거해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3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2월 자신의 텀블러 계정에 미성년자로 추정되는 여성 나체 사진을 올리고 자신의 여동생이라며 가짜 이름과 학교명을 적었다. 초등학생 때부터 여동생을 범해왔다며 동참할 사람을 공개 모집한 이 글에는 1만개 이상의 댓글이 달렸다.  
 
경찰이 한 시민단체의 신고를 받고 확인한 결과 해당 학교에 해당 인물과 일치하는 학생은 없었다. 이에 경찰은 지난달 27일 미국 국토안보부로부터 A씨의 인터넷 접속 기록인 아이피(IP)를 받아 서울 구로구에 있는 A씨 집 근처에서 그를 검거했다.
 
A씨는 “인터넷에 떠도는 사진과 평소 알고 있던 학교명을 조합해 글 내용을 꾸며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가 자신의 텀블러 계정 가치를 높여 돈을 받고 팔기 위해 허위로 자극적인 내용을 꾸민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한국인은 미국 기업인 텀블러에 음란물을 올려도 경찰이 처벌하기 쉽지 않다. 방송통신위원회가 지난해 미국 텀블러 본사에 규제를 요청했지만 회사 측은 협조를 거부했다.
 
경찰 관계자는 “텀블러가 수사에 비협조적이라 미 수사당국의 도움을 받은 것”이라며 “특히 아동 음란물 유포를 엄격하게 처벌하는 미국 풍토상 비슷한 혐의는 협조도 쉽고 국제 공조수사도 적극적으로 이뤄진다”고 강조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