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 전 대통령 “국정원 특활비 사적으로 쓰지 않았다”

중앙일보 2018.03.24 09:49
박근혜 전 대통령 [중앙포토]

박근혜 전 대통령 [중앙포토]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가정보원에서 특수활동비 36억5000만원을 상납받은 혐의에 대해 “사적으로 사용하지 않았다”는 취지의 의견서를 변호인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견서는 서울구치소 직원을 통해 국선변호인에게 전해졌다고 한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종이 한 장 분량의 자필 의견서를 적어 변호인에게 “죄가 되지 않는다”는 취지의 입장을 최근 전했다. 박 전 대통령은 검찰 수사 단계에서도 “집권 초 ‘이전(이명박) 정부에서도 청와대가 국정원의 지원을 받았고, 법적으로 문제없다’는 보고를 받았다”며 “사적으로 쓴 게 아니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었다. 통치 자금으로 썼기 때문에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게 박 전 대통령의 주장이다.
 
하지만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최순실씨가 운영한 의상실 관리비, 삼성동 사저 관리비, 비선 진료비 등에 쓴 것으로 보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의 특수활동비 사건은 현재 3차례의 공판준비기일을 거친 상태다. 아직 정식 재판은 시작되지 않았다. 박 전 대통령의 입장이 확인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