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문 대통령 “베트남과 불행한 역사 유감”

중앙선데이 2018.03.24 01:56 576호 8면 지면보기
문 대통령 ’베트남과 불행한 역사 유감“

문 대통령 ’베트남과 불행한 역사 유감“

문재인 대통령과 쩐 다이 꽝 베트남 국가 주석이 23일 오전(현지시간) 하노이 주석궁에서 열린 공동기자회견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우리 마음에 남아있는 양국 간의 불행한 역사에 대해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말했다. 
 
김상선 기자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