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악산이 아니다 백악산이다

중앙선데이 2018.03.24 01:24 576호 18면 지면보기
[WIDE SHOT] 비행산수(飛行山水) 시즌2 ① 서울 : 백악에서 관악까지
백악에서 관악까지

백악에서 관악까지

비행산수(飛行山水) 연재를 ‘다시’ 시작합니다. 우리 산하를 새의 눈으로 내려다본 그림입니다. 눈높이를 달리하니 낯선 모습이 펼쳐집니다. 땅과 물의 맥락이 보이고 도시의 내력이 드러납니다.  
 
풍경을 키웠다가 줄이고, 죽였다가 살립니다. 그림이니 가능한 일입니다. 0.03㎜, 0.05㎜, 0.1㎜, 0.2㎜ 펜으로 그립니다. 첫 번째 주인공은 수도 서울입니다. 아래 가운데 보이는 봉우리가 백악산입니다.
 
『한양읽기 궁궐』을 펴낸 홍순민 선생은 말합니다. “일제강점기부터 백악산을 북악산이라고 불렀어요. 그게 습관이 돼 지금도 잘못 쓰고 있어요. 조선왕조실록에는 백악이 150회, 북악은 15회 나와요.  
 
그나마 다섯은 다른 곳을 가리켜요. 그것도 주로 누가 한 말을 옮겨 적었고요. 백악은 공식 문서, 법전, 지도, 지리지 등에서 써온 움직일 수 없는 명칭이에요. 지금도 지리적 공식 명칭은 백악입니다. 바로 잡아야지요.”  
 
한강 건너 저 뒤가 관악산입니다. 오른쪽 흘러내리는 장대한 바위는 인왕산입니다. “아빠, 우리 집 어디야?” 산에 오른 아이는 궁금합니다. 남쪽에서 날아온 비행기 뒤로 꽃비가 난만합니다.
 
안충기 기자·화가 newnew9@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