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의사협회장에 최대집 당선…'문재인 케어'에 강경 투쟁 예고

중앙일보 2018.03.23 22:40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 당선자.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 당선자.

최대집(45)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 투쟁위원장이 대한의사협회 제40대 회장에 당선됐다. 최 당선자는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를 내세운 정부의 '문재인 케어'를 적극적으로 반대해온 의료계 내 강경파로 꼽힌다. 임기는 오는 5월 1일부터 3년이다.
 
23일 실시된 회장 선거 결과 최 당선자는 총투표수 2만1538표 중 6932표(득표율 29.67%)를 얻어 6명의 후보 중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김숙희 후보(4416표, 20.49%), 3위는 임수흠 후보(3008표, 13.96%)였다. 현직 의협 회장인 추무진 후보는 2938표(11.13%)로 5위에 그쳤다. 전자ㆍ우편 투표로 진행된 선거 투표율은 48.96%를 기록했다.
 
전남 목포 출신인 최 당선자는 서울대 의대를 졸업하고 개인 의원을 운영하고 있다. 전국의사총연합 조직국장, 의료혁신투쟁위원회 공동 대표 등을 역임했다. 현재는 전국의사총연합 대표, 의협 비상대책위원회 투쟁위원장을 맡아 문재인 케어 반대에 앞장서고 있다.
 
최 당선자가 의협 수장이 되면서 대정부 강경 노선을 펼칠 가능성이 커졌다. 보건의료 정책을 두고 정부와 마찰을 일으킬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12월 보건복지부와 의협은 '의-정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문재인 케어를 두고 9차례 논의를 진행했지만 합의엔 이르지 못한 상태다.
 
그는 선거 공약으로 ▶건보 단체 계약제 추진 ▶3년 이내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평균 수가 확보 ▶의약분업 제도 17년 만의 개선 ▶한방진료 자동차보험 폐지 등을 내세웠다. 선거 운동 과정에서 "문재인 케어는 의사의 자유, 직업 수행의 자유를 근본적으로 박탈한다. 의료계의 자유를 지키기 위한 투쟁에 모든 것을 바치겠다. 감옥에 갈 준비까지 돼 있다"고 말했다.
 
이날 당선이 확정된 후엔 "비급여의 전면 급여화 저지를 위해 합법적인 수단을 총동원해서 강력히 투쟁해나가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대정부 메시지는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