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성현 불꽃 3점포 6개' KGC, 현대모비스 꺾고 4강행

중앙일보 2018.03.23 21:01
안양 KGC인삼공사 슈터 전성현(오른쪽)이 현대모비스와의 경기 도중 3점슛을 성공시킨 뒤 팀 동료 김승원과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안양 KGC인삼공사 슈터 전성현(오른쪽)이 현대모비스와의 경기 도중 3점슛을 성공시킨 뒤 팀 동료 김승원과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국가대표 센터 오세근이 빠졌지만 KGC인삼공사는 변함 없이 강했다. 3시즌 연속 4강 플레이오프 무대에 이름을 올리며 경쟁력을 입증했다.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는 23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울산 현대모비스와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99-79, 스무점 차 대승을 거뒀다. 5전3선승제 승부를 3승1패로 통과한 KGC는 세 시즌 연속 4강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지으며 정규리그 우승팀 원주 DB와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다투게 됐다. 1승3패로 주저앉은 현대모비스는 연속 4강 PO 행진을 6시즌에서 멈췄다.
 
KGC는 골밑을 지배한 센터 데이비드 사이먼을 앞세워 경기 초반부터 차근차근 점수를 쌓았다. 1쿼터를 29-17로 앞선 채 여유 있게 마쳤다. 2쿼터에 현대모비스의 마커스 블레이클리에게 잇단 돌파를 허용하며 리드폭이 크게 줄었지만 44-41, 석 점 차 리드를 지키며 전반을 마무리했다.
현대모비스와의 경기 도중 3점슛을 성공시킨 KGC인삼공사 슈터 전성현이 득점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대모비스와의 경기 도중 3점슛을 성공시킨 KGC인삼공사 슈터 전성현이 득점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KGC의 경쟁력은 3쿼터부터 제대로 나타났다. 전성현이 승부처에서 연이어 3점포를 꽂아넣은 데 힘입어 득점 쟁탈전에서 한걸음 앞서나갔다. 양동근을 앞세워 반격에 나선 현대모비스와의 격차를 점점 벌리며 승기를 잡았다. 70-60으로 3쿼터를 마친 KGC는 4쿼터 들어 전성현과 양희종의 3점포에 한희원의 속공이 더해지며 점수 격차를 스무점까지 벌리고 여유 있게 경기를 마무리했다. 현대모비스는 주 득점원 블레이클리가 두 번의 테크니컬 파울로 퇴장당한 게 악재였다.
 
KGC의 골밑을 책임진 사이먼이 35득점 10리바운드 2어시스트 3블록으로 활약했고 전성현이 고비마다 6개의 3점포를 쏟아부으며 19득점을 올렸다. 큐제이 피터슨도 11점 4리바운드 5어시스트로 고르게 활약했다.
 
KGC인삼공사와 원주 DB의 5전3선승제 4강 플레이오프 1차전은 오는 28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