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한미군 내달 민간인 대피 훈련…이번엔 사상 처음 미국에 보낸다

중앙일보 2018.03.23 11:27
2016년 10월 주한미군의 대피훈련에 참가한 미국 민간인들이 김해공항에서 주일 미군 기지로 향할 수송기에 탑승하고 있다. [사진 미8군]

2016년 10월 주한미군의 대피훈련에 참가한 미국 민간인들이 김해공항에서 주일 미군 기지로 향할 수송기에 탑승하고 있다. [사진 미8군]

주한 미군이 유사시 한국에 있는 미국 민간인을 해외로 대피시키는 ‘비전투원 후송훈련’(NEO: Non-combatant Evacuation Operation)을 한·미 연합훈련이 재개되는 다음달 실시하기로 했다.
 
23일 주한미군에 따르면 주한 미8군은 올 상반기 비전투원 후송훈련을 4월 16~20일 진행한다. 훈련명은 ‘포커스드 패시지’(Focused Passage)다. 주한미군은 매해 상·하반기에 한 차례씩 비전투원 후송훈련을 실시해 왔다. 하반기에 하는 훈련명은 ‘커레이저스 채널’(Courageous Channel)이다.
 
비전투원 후송 훈련은 한반도 전쟁을 비롯해 자연재해나 정치적·사회적 불안 등 긴급 상황이 발생할 경우 주한미군 가족을 포함한 한국 내 미국 민간인들을 안전한 해외로 신속하게 후송하는 것이 목적이다. 주한미군은 유사시 대피시켜야 할 미국 및 우방국 국적 민간인 규모를 최소 20만명으로 상정하고 있다.
 
주한미군은 수십 년 간 정례 비전투원 후송 훈련을 해왔지만, 지난해에는 북한의 도발로 인한 한반도 전쟁 위기설 등과 맞물려 미국이 실제로 주한미군 가족 철수를 검토하고 있다는 헛소문이 돌기도 했다. 당시 주한 미 대사관이 “정기적 훈련일 뿐”이라며 적극 해명에 나섰다.
 
하지만 컴퓨터 시뮬레이션 위주로 후송 훈련을 진행하던 주한미군이 2016년 하반기(10월)부터 훈련 강도를 높인 것은 사실이다. 2009년 이후 처음으로 민간인들을 한반도 밖으로 대피시켰다. 북한의 5차 핵실험(2016년 9월9일)으로 긴장이 고조됐을 무렵이다. 
 
당시 어린이를 포함한 미군 및 군무원 가족 수십명이 핵과 생화학 공격 방호 장구를 지급받은 뒤 치누크 헬기를 타고 평택 미군기지에서 대구 미군기지로 이동했으며, C-130 수송기를 타고 주일 미군 기지까지 대피했다.
 
특히 주한미군은 이번 포커스드 패시지 훈련에서는 민간인을 수송기에 태워 미국까지 후송하는 실전 연습을 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라고 한다. 소식통은 “민간인을 주일 미군기지가 아니라 미국으로 실제 후송하는 훈련은 아직까지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4~5월 중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 등 대화 국면이 이어질 전망이지만, 미국은 여전히 북한의 공격 등으로 인한 한반도 군사 충돌 상황을 경계하고 있음을 시사한다. 또 지난해 상반기 후송 훈련은 대규모 한·미 연합훈련인 독수리(FE) 연습이 끝난 뒤로 연기해 6월에 했으나, 올해 훈련은 독수리 연습과 겹치게 됐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