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뇌졸중·천식 등 부르는 불청객 미세먼지…5가지만 기억하세요

중앙일보 2018.03.23 10:11
서울을 비롯한 전국의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한때 나쁨으로 예보된 23일 서울 강남구 도심이 뿌연 시계를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을 비롯한 전국의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한때 나쁨으로 예보된 23일 서울 강남구 도심이 뿌연 시계를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봄이 다가오면서 피부에 와 닿는 기온도 점점 올라가고 있다. 하지만 따뜻해지는 날씨와 함께 찾아오는 불청객도 있다. 뿌연 하늘 속에 가득 한 미세먼지다. 질병관리본부는 봄철에 집중되는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 건강에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미세먼지는 피부와 눈, 코, 목 등에 직접 접촉해서 자극을 일으킨다. 입자 크기가 작기 때문에 호흡기ㆍ혈관을 통해 이동하면서 몸 곳곳에 악영향을 미친다. 미세먼지 농도가 올라갈수록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더 커지게 된다.
기저질환자 건강수칙. [자료 질병관리본부]

기저질환자 건강수칙. [자료 질병관리본부]

특히 어린이와 노인, 임산부, 호흡기ㆍ심뇌혈관ㆍ천식 환자 등은 건강에 각별히 조심해야 한다. 미세먼지는 폐렴ㆍ폐암ㆍ뇌졸중ㆍ심장질환ㆍ천식 등의 각종 질병을 악화시킨다. 어린이는 폐 성장이 느려질 수 있다. 임산부도 저체중아나 조산이 나타날 위험이 크다. 노인도 기존에 앓고 있던 호흡기질환, 심혈관질환 등이 악화하기 쉽다.
 
이러한 고위험군에 미세먼지를 차단하는 최선의 예방책은 최대한 덜 노출되는 것이다. 평상시 5가지 건강 수칙을 지키는 게 중요하다. ▶미세먼지 예보 확인 ▶미세먼지 짙을 때 외출 자제 ▶기존 치료 잘 유지 ▶미세먼지 차단 마스크 착용 ▶증상 악화 시 의사 진료 등이다. 다만 미세먼지 마스크는 먼지 입자를 차단하기 위해 재질이 촘촘하다. 이 때문에 착용 후 호흡곤란, 두통 등이 생길 수 있다. 부작용이 나타나면 마스크를 즉각 벗는 게 좋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미세먼지 대비 건강수칙 5가지
1. 주거 지역 미세먼지 예보를 주기적으로 확인하기
2. 미세먼지 농도가 나쁠 시 외출 자제하기
3. 기저질환자는 기존 치료 잘 유지하기
4. 의사와 상의해 미세먼지 차단 마스크(식약처 인증) 착용하기
5. 증상 악화 시 의사 진료받기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