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MB구속, 문 정권의 정치보복 쇼라고 국민은 볼 것”

중앙일보 2018.03.23 08:56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왼쪽)가 지난 1월 3일 오후 서울 삼성동 이명박 전 대통령 사무실을 찾았다. 홍 대표와 이 전 대통령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왼쪽)가 지난 1월 3일 오후 서울 삼성동 이명박 전 대통령 사무실을 찾았다. 홍 대표와 이 전 대통령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3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구속을 두고 '정치보복쇼(Show)'를 통한 문재인 정부의 지방선거 전략이라고 평가했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퇴임을 한지 5년이 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오늘 개인 비리 혐의로 구속됐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박근혜 전 대통령을 국정농단으로 탄핵하고 구속한 지금 또 한분의 반대파 전직 대통령을 개인 비리 혐의로 또 도시 구속하는 것이 나라를 위해 옳은 판단인가”라며 “국민들은 적폐청산이란 미명하에 오로지 주군의 복수를 위해 물불 가리지 않는 정치보복을 하는 것으로 보지 않을까”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 당시) 국민들은 정치보복 프레임으로 보지 않고 역사 바로 세우기라는 주장에 힘을 실었다"며 "노무현 전 대통령 당시 이상수 전 노동부장관·안희정 전 충남지사 구속될 때도 두 사람은 주군을 끌어들이지 않고 자신이 책임지고 감옥에 들어가 화려하게 정치판의 신데렐라가 됐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저는 노 전 대통령 수사를 질질 끄는 창피 주기식 수사를 하지 말고 빨리 불구속기소 하라고 권부에 전달했습니다만 법대로를 주장하던 검찰이 추가 소환하겠다고 나서는 바람에 노 전 대통령은 극단적인 선택을 했습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도 그 당시까지 국민은 전직 대통령 관련 사건을 정치보복 프레임까지는 보지 않았다"며 “깨끗한 정치를 만들어 가는 과정으로 봤다”고 평가했다.
 
홍 대표는 “그런데 퇴임한 지 5년 된 이 전 대통령을 오늘 개인 비리 혐의로 구속했다. 이명박·박근혜 측근들의 줄줄이 배신에서 정치 무상도 본다”면서 “나는 이 전 대통령의 혐의를 구체적으로 알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국정농단으로 탄핵하고 구속한 지금 또 한 분의 반대파 전직 대통령을 개인 비리 혐의로 또 도시 구속하는 것이 나라를 위해 옳은 판단인가”라며 “국민은 적폐청산이란 미명하에 오로지 주군의 복수를 위해 물불 가리지 않는 정치보복을 하는 것으로 보지 않을까”라고 반문했다.
 
홍 대표는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의 의도는 분명하다”며 “적폐 청산을 내세운 정치보복 쇼와 남북위장 평화 쇼, 그리고 사회주의 체제로 가는 헌법개정 쇼라는 3대 쇼로 국민을 현혹해 지방선거를 하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 첫 장이 집권 이후 10개월 동안 사냥개들을 동원해 집요하게 파헤쳐 온 이명박 전 대통령의 구속이다. 그다음 헌법개정 쇼를 하고, 지방선거 직전에는 남북, 북미 정상회담 남북위장 평화 쇼로 대미를 장식하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 대표는 “나라를 국가 미래 비전의 관점에서 운영하지 않고 오로지 정파의 야욕 채우기 관점에서 운영하는 문재인 정권의 앞날도 그리 밝지만은 않을 것”이라며 “6·13 지방선거가 국민이 나서서 이 비정상적인 국면을 정상 국가로 바로잡아 주는 심판선거가 될 것으로 나는 확신한다. 참고 견디겠다. 참고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110억 원이 넘는 뇌물 수수와 350억 원대 다스 비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이명박 전 대통령은 구속 영장이 발부돼 동부구치소에 수감됐다.  
 
홍준표 의원 SNS 전문
YS정권때 통일 민주당 창당 방해사건인 일명 용팔이 사건으로 장세동 전 안기부장을 구속 했을때 국민들은 정치보복이라는 프레임으로 보지도 않았고 장부장도 자기 주군인 전두환 전대통령을 끌여 들이지 않고 혼자 책임지고 감옥에 갔습니다.
전.노를 5.18 민주화 운동 탄압 쿠테타 사건으로 구속할때도 국민들은 정치보복 프레임으로 보지 않고 역사 바로 세우기 라는 주장에 힘을 실었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 당시 대선 자금 관련사건으로 이상수 전 노동부장관이 구속되고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구속 될때 그 두사람은 주군을 끌여 들이지 않고 자신이 책임 지고 감옥에 갔고 그후 그 중 안희정 전 지사는 노무현의 장세동으로 추앙 받아 화려 하게 정치판의 신데렐라가 되었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 640만불 뇌물사건 때 노 전 대통령은 수모를 참지 못하고 극단적 선 택을 하여 폐족이라고 스스로 칩거 했던 친노들이 그후 부활을 하는 계기를 마련 해 주었습니다.
그때 나는 노 전 대통령 수사를 질질 끄는 챙피 주기식 수사를 하지 말고 빨리 불구속 기소하라고 권부에 전달 했습니다만 법대로를 주장 하던 검찰이 추가 소환을 하겠다고 나서는 바람에 추가 소환 직전에 노 전 대통령은 극단적인 선택을 했습니다.
그래도 그 당시 까지 국민들은 정치 보복 프레임까지는 전직 대통령 관련 사건을 보지 않았습니다.
깨끗한 정치를 만들어 가는 과정으로 보았습니다.
그런데 퇴임을 한지 5년이 된 이명박 전 대통령을 오늘 개인 비리 혐의로 구속을 했습니다.
이명박,박근혜 측근들의 줄줄이 배신에서 정치 무상도 봅니다.
나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혐의를 구체적으로 알지 못합니다.
그러나 박근혜 전 대통령을 국정 농단으로 탄핵하고 구속한 지금 또 한분의 반대파 전직 대통령을 개인 비리 혐의로 또다시 구속 하는 것이 나라를 위해 옳은 판단 인가요?
오로지 주군의 복수를 위해 물불 가리지 않고 적폐청산의 미명 아래 정치 보복을 하는 것이라고 국민들은 보지 않을 까요?
문 정권의 의도는 분명합니다.
적폐 청산을 내세운 정치보복 쇼와 남북 위장 평화쇼,그리고 사회주의 체재로 가는 헌법 개정쇼라는 3대 쇼로 국민들을 현혹해서 지방선거를 하겠다는 겁니다.
그 첫장이 집권 이후 10개월 동안 사냥개들을 동원해 집요하게 파헤쳐 온 이명박 전 대통령의 구속입니다.
그 다음 헌법 개정 쇼를 하고
지방선거 직전에는 남북,북미 정상 회담 남북 위장평화 쇼로 대미를 장식 하겠다는 것입니다.
나라를 국가미래 비젼의 관점에서 운영하지 않고 오로지 정파의 야욕 채우기 관점에서 운영하는 문 정권의 앞날도 그리 밝지 만은 않을 것입니다.
대한민국 국민들은 문정권의 예상대로 그렇게 어리석지 않습니다.
6.13 지방선거에서 국민들이 나서서 이 비정상적인 국면을 정상국가로 바로 잡아 주는 심판 선거가 될 것으로 나는 확신 합니다.
참고 견디겠습니다.
참고 기다리겠습니다.
밝은 세상을 만드는데 더욱더 전력을 다 하겠습니다.
배재성 기자 hongodya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