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시민, "MB 구속? 복수는 이렇게 하는 게 아니다"

중앙일보 2018.03.23 06:06
[사진 JTBC 썰전 캡처]

[사진 JTBC 썰전 캡처]

  
유시민 작가가 이명박 전 대통령의 구속수사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2일 방송된 JTBC 교양프로그램 '썰전'에서 김구라는 두 출연자에게 "구속영장 청구에 대해 예상했냐"고 질문하자, 유 작가는 "내가 '썰전'을 하는 내내 구속영장에 대해 보수적인 입장을 취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특히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경우에는 더 그랬다. 구속은 수사 때문에 하는 것이지 형벌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사진 JTBC '썰전' 캡처]

[사진 JTBC '썰전' 캡처]

그러면서 "과거부터 정부가 마음에 안 들어 하던 일을 한 사람이 구속 자체를 형벌을 주는 것처럼 운용해왔다. 그것은 구속 제도 취지와 맞지 않는다. 피의자의 인신구속을 할 때는 법적으로 불가피한 경우인지 따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유시민은 "많은 비난을 받고 있는 피의자에게도 엄격하게 적용해야 한다. 또 개인적인 이유가 있다. 정치 보복이라고 자꾸 말하는데 저도 논리적으로는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저희는 사실 복수를 하고 싶다. 그런데 이건 감정이다. 복수는 그렇게 하는 게 아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나라를 잘 운영해서 퇴임할 때 '벌써 끝났냐'는 말을 듣는 거다.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인사하는 거 보는 게 복수다"라고 덧붙였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