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희연 “미투 운동으로 ‘마초 문화’ 개혁해야…” 제안

중앙일보 2018.03.21 22:40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연합뉴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연합뉴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미투’ 운동을 계기로 남성 스스로 우리 사회의 ‘가부장적이고 마초적인 문화’를 성찰하고 개혁해 나갔으면 좋겠다”는 제안을 내놨다.
 
또한 “서울시교육청 차원에서는 양성평등 조직문화 조성을 위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겠다”며 “산하 11개 교육지원청 가운데 3곳을 ‘선도교육지원청’으로 지정, 구성원 간 토론을 통해 교육청 조직문화에서 고칠 점을 찾겠다”고 밝혔다.
 
조 교육감은 미투 운동을 “피해자인 여성의 고백적 저항운동”으로 정의하면서 “남성 중심적 문화의 일부를 이루며 ‘준(準) 가해자’ 지위에서 살던 남성들이 (미투 운동을 계기로) 반성하고 성찰하면 ‘사회문화 선진국’이 될 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남성 위주 문화와 결합해 작동하던 한국 민주주의 체제가 이제 성희롱·성추행·성폭력을 둘러싸고 억눌렸던 여성의 목소리를 존중하는 쪽으로 변화하는 것 같다”며 “여성의 목소리에 성찰적으로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조 교육감은 “남성 위주 문화와 구조에 길든 남성에게 미투 운동이 불편할 수도 있다”며 “미투 운동은 마초적인 기존의 남성성에 대한 변화를 요구한다”고 전했다.
 
이어 “고통스럽지만 위대하게 도도한 변화에 맞추어 인식·태도·관계·관행을 바꿔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서울의 한 중학교 졸업생이 중학 시절 교사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해 서울시교육청이 해당 학교 특별감사에 나서는 등 교육계에서도 미투 운동이 확산하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