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BK 챔프전 올린 메디 "체력의 비결? 그런 거 없어요"

중앙일보 2018.03.21 21:21
21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화성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2017-2018 도드럼 V리그 플레이오프 3차전 IBK기업은행과 현대건설의 경기에서 메디(기업은행)가 공격하고 있다. 2018.3.21/뉴스1

21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화성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2017-2018 도드럼 V리그 플레이오프 3차전 IBK기업은행과 현대건설의 경기에서 메디(기업은행)가 공격하고 있다. 2018.3.21/뉴스1

IBK기업은행이 챔프전 티켓을 따냈다. 특급 외국인선수 메디(25·미국)의 고공 강타가 승리를 이끌었다.
 
IBK기업은행은 21일 화성체육관에서 열린 2017-18 도드람 V리그 여자부 플레이오프(3전2승제) 3차전에서 3-0(25-19, 25-17, 26-24)으로 승리, 6년 연속 챔피언결정전 진출에 성공했다. IBK기업은행은 23일부터 정규시즌 우승팀 도로공사와 챔프전(5전3승제)을 치른다. 1차전은 도로공사의 홈인 김천에서 열린다.
 
메디는 지난해 IBK기업은행 우승의 주역이었다. 키는 1m80㎝로 외국인선수 중에선 작은 편이지만 리시브와 공격 모두 뛰어났다. 특히 탄력있는 점프를 앞세운 후위공격은 일품이었다. 올시즌 초반 메디는 지난해 만큼의 위력을 보여주지 못했다. 비시즌 동안 미국 대표팀에 소집돼 국제대회 일정을 소화했기 때문이다. 시즌 후반으로 갈수록 안정을 되찾은 메디는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도 22점(공격성공률 37.0%)을 올리며 활약했다. 2차전에서도 메디는 35점(공격성공률 40.7%)을 올렸다. 그러나 효율적이진 않았다. 범실을 16개나 저질렀다. 이정철 감독은 "어택라인 범실을 저지르는 등 평소와 좀 달랐다"며 아쉬워했다.
 
하지만 3차전의 메디는 더 강해졌다. 1세트 중반부터 감을 잡은 메디는 강타와 연타를 섞어가며 잇달아 득점을 올렸다. 양효진과 김세영이 버티는 현대건설 블로커진도 메디를 막을 순 없었다. 노란과 김미연이 멋진 수비를 해내면 염혜선의 손을 거쳐 메디의 득점으로 이어졌다. 지치지도 않고 때리고 때린 메디는 후위공격 6개를 포함해 양팀 통틀어 최다인 30점(공격성공률 40.0%)을 올렸다. 이도희 현대건설 감독은 "2차전 때 메디가 아니었다. 그땐 타점이 낮아 우리 선수들 손바닥에 공이 걸렸는데 오늘은 손 끝에 맞았다"고 감탄했다.
21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화성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2017-2018 도드럼 V리그 플레이오프 3차전 IBK기업은행과 현대건설의 경기에서 기업은행 메디와 김희진이 공격 성공 후 환호하고 있다. 2018.3.21/뉴스1

21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화성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2017-2018 도드럼 V리그 플레이오프 3차전 IBK기업은행과 현대건설의 경기에서 기업은행 메디와 김희진이 공격 성공 후 환호하고 있다. 2018.3.21/뉴스1

메디는 "두 번째 시즌에도 챔프전에 가게 돼 기쁘다. 2차전에선 세터 염혜선과 호흡이 조금 맞지 않았는데 타이밍을 맞추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지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선 "특별한 비결은 없다. 오랫동안 연습해왔기 때문에 그런 것 같다"고 웃으며 "한국에서는 많은 스파이크를 때리는 걸 알고 왔고, 내 역할이라는 걸 알기 때문에 스트레스는 받지 않는다"고 했다. 도로공사에는 1순위 외국인선수인 이바나가 있다. 메디는 "특별히 다르게 생각하기보다는 지난 경기에서 했던 것처럼 똑같이 준비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메디는 다음 시즌부터는 IBK기업은행 유니폼을 입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같은 팀에서 2년간 뛴 선수는 원소속팀과 재계약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다른 나라 리그를 선택하지 않더라도 트라이아웃을 거쳐야 한다. 메디는 "마지막에 대해선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동료 김희진은 "메디는 어느 팀에 가도 잘 할 수 있는 특별한 선수다. 사실 우리끼리 '메디가 다른 팀에서 뛰었으면 어쩔 뻔했냐'는 말을 많이 했다"며 "다음 시즌엔 다른 리그에서 뛰었으면 좋겠다. 나중에 우리 팀으로 돌아오라"는 특별한 당부를 했다.
 
화성=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