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과하라는 육지담에 워너원 소속사 “어떤 사과를…”

중앙일보 2018.03.21 18:40
그룹 ‘워너원’ 강다니엘과의 열애설에 휩싸였던 래퍼 육지담이 워너원의 소속사인 YMC엔터테인먼트 등에 사과를 요구한 것과 관련해 YMC 측이 입장을 밝혔다.  
 
YCM는 21일 공식입장을 통해 “육지담과는 회사 차원에서 연락조차 한 바가 없기 때문에 어떤 사과를 해야 하는지도 모르겠다”며 “우리는 소속 아티스트들이 상처받거나 피해 보는 일이 발생하지 않게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육지담은 이날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CJ와 YMC의 사과가 없다면 기자회견을 하겠다”면서 강다니엘과의 열애설 직후 자신에게 향했던 악성댓글로 인한 상처들을 토로했다.  
 
그는 “미국에서 지난 2월 16일쯤 한국으로 돌아온 이후 몸을 숨긴 채 살아왔고 무서웠다”며 “CJ와 YMC는 내 연락도 다 받지 않고 무서운 일들이 일어날 동안 연락도 하지 않았다. 강다니엘과의 사건은 당사자끼리 풀고자 했으나 워너원 전체를 숨기려는 작전을 짠 듯이 보였다”고 주장했다.  
 
육지담은 최근 자신이 그룹 워너원의강다니엘과 과거 만난 적이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육지담은 당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다니엘을 주인공으로 한 팬픽의 캡처 화면을 게재한 뒤 해당 소설이 본인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고 글을 남겼다. 또 해당 팬픽을 쓴 네티즌을 ‘사생팬’이라고 지칭하면서  워너원 일부 팬들과 인터넷상 설전을 펼친 바 있다. YMC 엔터테인먼트는 당시 공식 입장을 내고 “과거 친분을 이유로 인터넷상에 퍼지고 있는 아티스트에 대한 루머와 허위 사실에 대해서는 강경하게 대응할 것임을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