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송파을 사무실 찾은 배현진 “돌풍 보여주겠다”

중앙일보 2018.03.21 18:25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을 맡은 배현진 전 아나운서가 21일 “어떻게 순식간에 돌풍이 일어나는지 앞으로 보여드리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배 전 아나운서는 이날 오후 서울 송파구 삼전동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사무실에서 진행된 상견례 자리에서 “열심히 배운다는 자세로 하고, 죽기살기로 뛰어서 반드시 승리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자유한국당 배현진 서울 송파을 당협위원장이 21일 오후 서울 송파구 당협 사무실에서 당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배현진 서울 송파을 당협위원장이 21일 오후 서울 송파구 당협 사무실에서 당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송파는) 보수정당의 깃발이 꺾이지 않았던 지역”이라며 “어떻게 새로운 선거를 보여줄 수 있는지, 대한민국에서 어떤 모양으로 더 혁신적인 선거를 보여줄 수 있는지 그 시험대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배 전 아나운서는 ‘돌풍을 확실히 일으킬 것이냐’는 한 당원의 물음에 “네”라며 재차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배 전 아나운서는 이날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일각에서 저에게 소위 꽃가마 탄 거 아니냐고 하는데, 절대 그렇지 않다”며 “현실을 하나 하나 짚어보면, 한국당이 지난해를 거치면서 어려운 상황에 놓여있는 게 현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이 어렵기 때문에 오히려 시작 과정에 욕도 먹고 하면서 진정성을 보여드릴 수 있겠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에게 붙은 ‘홍준표 키즈’라는 별칭에 대해 “홍준표 대표 체제에서 영입이 됐으니 그 표현이 나쁘다고 생각지 않는다”며 “언제까지 정치를 하게 될지 모르겠지만 ‘자유를 지키고자 한다’는 제 소신과 말이 중요한 것이었다고 훗날 평가받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