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NS에 학생 '미투' 잇따르자...교장이 경찰에 가해 교사 신고

중앙일보 2018.03.21 18:23
 
경기도 평택시의 한 여자중학교와 여자고등학교에서 교사들이 학생들을 성추행·희롱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평택 한 중·고교, 성추행 가해 의혹 교사 11명 경찰 신고
해당 교사들은 수업에서도 배제…목사 겸 교사도 포함

가해 교사 중에는 윤리와 도덕을 가르치는 교목(학교 목사) 겸 교사도 포함됐다.
 
세계여성의날 한국여성연극인협회가 시위현장에서 들어올린 피켓 (오른쪽) (휴대전화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이미지 사진) [중앙포토]

세계여성의날 한국여성연극인협회가 시위현장에서 들어올린 피켓 (오른쪽) (휴대전화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이미지 사진) [중앙포토]

21일 경기 평택경찰서와 교육 당국에 따르면 전날 A 여자 중학교와 B 여자 고등학교의 교장 명의로 "성추행 의심 교사 11명(중학교 6명, 고등학교 5명) 신고한다"는 내용의 공문이 접수됐다.
두 학교는 같은 재단이 운영하는 기독교 사립학교로 교장 한 명이 두 학교의 교장을 겸임하고 있다.
평택교육지원청 관계자는 "최근 스쿨 미투 관련 인터넷 소셜네트워크 서비스(SNS)에 'A중학교에서 선생님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글이 잇따라 올라오면서 A중학교는 물론 같은 재단인 B고등학교까지 전수조사를 벌여 사실 확인을 한 뒤 학교장 명의로 가해 교사들을 신고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성폭행 일러스트[중앙포토]

성폭행 일러스트[중앙포토]

피해 학생들은 SNS에 피해 사실을 구체적으로 적었다.
A중학교를 졸업했다는 한 학생은 "C교사가 위로하는 척하면서 등을 쓸어주길래 참았는데 엉덩이 쪽으로 손이 내려갔다"고 적었다.
다른 재학생은 "D교사가 '말랐다'며 어깨를 쓸어내렸는데 가슴에 교사의 손이 닿았다. 시험을 망쳐서 울고 있는 친구를 위로한다며 엉덩이를 만졌다"고도 했다.
또 다른 재학생은 "E 교사는 수업시간에 '(교과서 내용을) 쉽게 외우려면 야하게 외워야 한다'며 '플러스(+) 성향은 남자, 마이너스(-) 성향은 여자로 비유하면서 +에서 -로 들어가면 아이가 생긴다'라고 말해 어이가 없었다"라고 썼다.  
 
가해자로 지목된 교사들은 "격려 차원에서 한 일"이라고 변명하면서도 "피해 학생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했다고 한다. 
학교 측은 가해 교사로 지목된 11명 중 가해 정도가 가장 심각한 교목 겸 교사를 직위 해제했다. 
나머지 교사 10명도 수업이나 담임교사·업무에서 배제 조치했다.
학교는 교사들이 대거 수업에서 빠지게 되자 학생들의 학습권 보호를 위해 이른 시일 안에 기간제 교사와 시간 강사를 채용할 계획이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경찰도 해당 교사들에 대한 내사에 착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 학생들의 신고가 익명으로 제출된 상황이라 학교 측에 구체적인 피해 사실 확인을 요청했다"며 "피해 학생들을 조사한 뒤 해당 교사들도 불러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A중학교와 B고등학교는 학생들에게 교사들의 성폭력 피해 내용을 실명으 접수받아 경찰에 넘길 예정이다.
평택교육지원청 관계자는 "두 학교 학생들의 성폭력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학생들에게 심리 상담 등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평택=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