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육지담 “워너원 소속사, 사과 안 하면 기자회견 열겠다”

중앙일보 2018.03.21 16:55
래퍼 육지담이 “CJ, YMC 엔터테인먼트와 소속 가수들(워너원)이 즉시 사과하지 않으면 며칠 내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밝혔다.
 
육지담은 21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CJ, YMC는 내 연락도 다 받지 않고 무서운 일들이 일어날 동안 연락도 하지 않았다. 강다니엘과의 사건은 당사자끼리 풀고자 했으나 워너원 전체를 숨기려는 작전을 짠 듯이 보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육지담은 이어 “눈 뜨고 보기 힘든 수위의 악성 댓글들까지 다 저를 위한 글들을 찾아볼 수가 없었다”며 “미국에서 지난 2월 16일쯤 한국으로 돌아온 이후 몸을 숨긴 채 살아왔고 무서웠다”고 털어놨다.
 
그는 자신을 괴롭힌 악성 댓글과 증거 없는 루머를 퍼뜨린 유포자들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육지담은 최근 자신이 그룹 워너원의 강다니엘과 과거 만난 적이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육지담은 당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다니엘을 주인공으로 한 팬픽의 캡처 화면을 게재한 뒤 해당 소설이 본인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고 글을 남겼다. 또 해당 팬픽을 쓴 네티즌을 ‘스토커’라고 지칭하기도 해 워너원 일부 팬들과 인터넷상 설전을 펼친 바 있다. YMC 엔터테인먼트는 당시 공식 입장을 내고 “과거 친분을 이유로 인터넷상에 퍼지고 있는 아티스트에 대한 루머와 허위 사실에 대해서는 강경하게 대응할 것임을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