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흥국에 성폭행 당했다” 30대 여성, 검찰에 고소장

중앙일보 2018.03.21 16:08
 가수 김흥국(59)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30대 여성이 21일 김흥국을 검찰에 고소했다.
[일간스포츠]

[일간스포츠]

 
서울동부지검은 A씨가 이날 김흥국을 강간, 준강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수사해달라는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보험설계사였던 A씨는 지난 14일 MBN과의 인터뷰에서 김흥국에게 두 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지난해 김흥국을 비롯한 지인들과 술을 마시다가 정신을 잃었고, 깨어보니 김흥국과 나란히 누워있었다며 성폭행 피해를 폭로했다.
 
김흥국은 A씨가 교수를 사칭하고 소송비용 1억5000만원을 빌려달라고 하는 등 처음부터 의도적으로 자신에게 접근했다고 반박하며 성폭행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한편 김흥국은 20일 A씨를 상대로 2억원 지급을 청구하는 손해배상 소송을 서울중앙지법에 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