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엑소·이연희를 위한 움직이는 호텔…‘쏠라티 무빙 호텔’ 공개

중앙일보 2018.03.21 14:54
현대자동차가 SM엔터테인먼트 아티스트들을 위해 제작한 ‘쏠라티 무빙 호텔(SOLATI Moving Hotel)’을 21을 공개했다.
'쏠라티 무빙 호텔' 패션 화보에 참여한 엑소의 카이. [사진 현대차]

'쏠라티 무빙 호텔' 패션 화보에 참여한 엑소의 카이. [사진 현대차]

 
쏠라티 무빙 호텔은 ‘현대차 X SM 무빙 프로젝트’(Hyundai x SM Moving Project)의 하나로 제작된 커스터마이징(Customizingㆍ이용자의 요구에 따라 맞춤 제작하는 방식) 차량이다. 공연이나 촬영을 위해 긴 시간을 차 안에서 보내야 하는 가수나 배우들이 ‘내 집처럼’ 편안하게 지낼 수 있도록 쏠라티를 개조했다. 현대차는 기획단계부터 차를 직접 타게 될 SM 소속 아티스트들을 대상으로 인터뷰를 진행해 차 안에서 겪는 다양한 상황들을 파악하고 디자인에 반영했다.
 
실내공간에는 자연스러운 오크 컬러의 바닥재와 회색 계열의 나파 천연가죽을 사용한 시트 등을 적용, ‘스칸디나비안 무드(Scandinavian Mood)’ 콘셉트로 꾸몄다. 또한 의자를 165도로 눕혀 차 안에서도 침대에 누운 것과 비슷한 자세로 편안한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했고, 90도로 회전시켜 책상에 앉은 것처럼 대본이나 악보 등을 볼 수 있다.
쏠라티 무빙 호텔 실내 공간. [사진 현대차]

쏠라티 무빙 호텔 실내 공간. [사진 현대차]

 
또 탑승 공간 앞부분에는 메이크업 도구와 탈착이 가능한 거울, 컬러 밸런스 조절이 가능한 메이크업 전문 조명 등을 설치해 차 안에서도 완벽하게 헤어 및 메이크업 준비를 할 수 있도록 했다. 탑승 공간 뒷부분엔 의상 및 신발을 보관할 수 있는 옷장도 넣었다. 차 안에서 헤어, 메이크업, 대본 연습, 식사, 휴식 등 다양한 일들을 해결해야 하는 아티스트들을 고려해 ‘휴식과 변신’에 최적화된 공간으로 재탄생시킨 것이다. 게다가 미니 냉장고도 탑재, 이동 중에 간단한 식사를 해결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쏠라티 무빙 호텔' 패션화보에 참여한 이연희. [사진 현대차]

'쏠라티 무빙 호텔' 패션화보에 참여한 이연희. [사진 현대차]

 
쏠라티 무빙 호텔은 상반기 중 SM에 전달돼 소속 아티스트들의 스케줄 이동 및 각종 활동에 이용될 예정이다. 또한 SM 소속 그룹 엑소(EXO)의 카이, 배우 이연희가 참여한 쏠라티 무빙 호텔 패션화보가 이달 말, 디지털 필름이 다음 달 공개된다.  
 
쏠라티 무빙 호텔. [사진 현대차]

쏠라티 무빙 호텔. [사진 현대차]

한편 쏠라티 무빙 호텔은 지난해 현대차가 SM과 함께 선보인 ‘쏠라티 무빙 스튜디오(SOLATI Moving Studio)’에 이은 두 번째 협업 프로젝트 결과물이다. 두 회사는 이동수단으로만 여겨지던 자동차의 역할을 삶의 다양한 영역으로 확대하기 위해 ‘현대차 X SM 무빙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