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20, 암호화폐 규제 권고안 마련 7월로 연기…비트코인 9000달러대 회복

중앙일보 2018.03.21 14:40
주요 20개국(G20) 경제수장들이 암호화폐에 대한 규제방안 마련을 7월로 연기했다. 규제 우려 해소에 암호화폐 가격이 성큼 뛰었다.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
글로벌 암호화폐 규제안 마련 연기
7월까지 구체안 만들기로 합의

비트코인 가격 9000달러대 회복
"관세 부과 부당" 미 보호주의 성토

G20 회원국들은 20일(현지시간)부터 이틀간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를 열고 이 같은 합의 내용을 발표했다. "각국 중앙은행이 암호화폐 시장을 잘 관찰해야 하겠지만, 구체적인 규제를 하기에는 아직 성숙한 시장이 아니다"고 입장을 모았다. 
 
암호 화폐 시장 규모가 아직 세계 경제에 영향을 미칠 수준은 아니라는 이야기다. 의장국인 아르헨티나의 프레데리코스투제네거 아르헨티나 중앙은행 총재는 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G20 회원국들은 구체적인 규제 방안을 제안하기 전에 조사를 더 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20일(현지시간)부터 이틀간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 중앙은행 총재 회의가 열렸다. 회원국들은 암호화폐에 대한 구체적인 규제안 마련을 오는 7월로 연기했다. [EPA=연합뉴스]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20일(현지시간)부터 이틀간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 중앙은행 총재 회의가 열렸다. 회원국들은 암호화폐에 대한 구체적인 규제안 마련을 오는 7월로 연기했다. [EPA=연합뉴스]

회원국들은 암호 화폐의 기반 기술이 경제 전반을 향상할 수 있는 잠재성이 있지만, 소비자·투자자 보호가 취약하고 조세 회피나 자금세탁 같은 범죄에 이용될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오는 7월까지 규제 권고사항을 마련하기로 했다. 
 
회원국들은 공동성명을 통해 "국제표준위원회에 암호화폐 시장에 대한 감시와 암호화폐의 위험성 등을 관찰해 달라고 요구하는 한편 암호화폐에 대한 다양한 접근과 대응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제시한 암호화폐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는 방안도 받아들이기로 했다.
 
암호화폐 가격은 '악재'를 털고 곧장 치솟았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전날 8400달러 안팎에서 거래되었던 비트코인 시세는 회의 결과가 발표된 후 9042달러까지 치솟았다. 
 
현재는 소폭 하락해 8900달러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회의 전 516달러까지 내렸던 이더리움도 567달러로 10% 넘게 급등했다.
 
21일 공개된 G20 재무장관 회의 최종 합의서(코뮤니케)에는 "무역과 관련해 더 많은 대화와 행동"을 촉구한다는 내용도 담겼다. 브뤼노르 메르 프랑스 재무장관은 전날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과 솔직한 대화를 나누며 유럽연합(EU) 전체가 철강·알루미늄 관세에서 제외돼야 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르 메르 장관은 "보호주의로 가는 것은 아무 결과를 내지 못한다. 보호주의는 미국을 포함해 승자는 없고 패자만 만들 것"이라며 "미국이 유럽에 호의를 보여주길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올라프 숄츠 독일 재무장관도 "보호주의가 세계적으로 지배적 힘이 될 수 없다는 사실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더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G20 재무장관 회의에서 "무역전쟁이 두렵지 않다"고 말했다.[EPA=연합뉴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G20 재무장관 회의에서 "무역전쟁이 두렵지 않다"고 말했다.[EPA=연합뉴스]

프랑스, 아르헨티나, 한국 등은 동맹국이 안보 위협을 이유로 페널티를 받아서는 안 된다며 철강 관세 부과를 철회하라고 므누신 장관을 압박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한 국가의 무역 규제가 다른 국가로 연쇄적인 보복을 일으키는 '무역 규제의 도미노'를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 총재는 "자유무역이 중요하다는 것이 국제사회의 견고한 이해"라고 목소리를 냈다.
 
미국의 보호무역 기조에 대한 각국 경제수장의 성토에도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 "미국 정부는 미국이 공정한 대우를 받는다는 것을 분명히 하려는 것"이라며 "무역전쟁이 두렵지 않다"고 말했다.
 
이번 회의는 올 11월 아르헨티나에서 개최되는 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처음 개최된 재무장관 회의다. 다음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는 다음 달 20일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다.
 
이현 기자 lee.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