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1일 밤까지 서울에 최고 3cm 눈 예상

중앙일보 2018.03.21 14:36
춘분(春分)인 21일 충청 지방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지는 등 많은 눈이 내렸다. 이날 오전 대전 서구의 한 초등학생들이 소복이 쌓인 눈 사이로 등교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춘분(春分)인 21일 충청 지방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지는 등 많은 눈이 내렸다. 이날 오전 대전 서구의 한 초등학생들이 소복이 쌓인 눈 사이로 등교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춘분인 21일 전국에 곳곳에 많은 눈이 내린 가운데 서울과 경기지역에는 21일 밤까지 최고 3㎝의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이날 "20일 오후 현재 전국이 흐리고 비 또는 눈이 내리고 있고, 대설특보가 발효 중인 강원 산지와 경북 북동 산지에는 많은 눈이 내려 쌓인 곳이 있다"고 밝혔다.
20일 밤부터 21일 오후 1시까지 강원도 삼척에는 8㎝, 태백에는 6㎝, 대관령에도 2㎝의 눈이 쌓였다.
낮부터 눈이 내리기 시작한 서울과 경기도의 경우 21일 밤까지 1~3㎝의 눈이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기압골에 동반된 구름대가 약화하면서 산지를 제외한 대설 특보는 낮 동안 모두 해제되었으나, 오후부터 다시 구름대가 발달하고 기온이 내려가면서 비가 눈으로 바뀌어 내리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22일은 기압골의 영향에서 벗어나 중국 상해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다.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겠으나, 강원 영동 남부와 충청, 전북, 경상, 제주는 새벽까지 비 또는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22일 새벽까지 강원 영동과 경상도를 중심으로 많은 눈이 쌓이는 곳이 있겠고, 그 밖의 지역에도 눈이 쌓이는 곳이 있겠다"며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 관리와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21일부터 22일 새벽까지 지역별 예상 적설량은 ▶강원 산지, 경북 북동 산지 5~15㎝ ▶강원 동해안, 경북(북동 산지 제외), 제주도 산지 3~8㎝ ▶충청도(충남 서해안 제외), 전북(서해안 제외), 경남(남해안 제외) 1~5㎝ 등이다.
또 21일 밤까지 ▶경기 남부, 강원 영서, 전남 내륙, 울릉도·독도에는 1~5㎝ ▶충남 서해안, 전북 서해안, 경남 남해안에는 1㎝ 안팎의 적설이 예상된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