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원주 “깜빡깜빡 사람 못 알아봐…치매 초기 판정 받기도”

중앙일보 2018.03.21 14:05
 배우 전원주(79)가 치매 초기 판정을 받은 사실을 밝혔다.
 
전원주 [일간스포츠]

전원주 [일간스포츠]

전원주는 21일 방송된 MBC ‘기분좋은날’에 출연해 ‘치매 검사를 받은 적이 있냐’는 질문에 “재작년에 치매 검사를 받았다. 30~50가지 질문이 있는데 방송 때문에 빨리 가야돼서 모른다고 답변했더니 치매 초기 판정을 받았다”고 말했다.
 
전원주는 “깜빡깜빡한다. 사람을 못 알아 보는 정도가 아주 심하다”며 “나한테 나쁘게 한 사람을 못 알아 보는 건 괜찮은 데 나한테 고맙게 한 사람을 못알아 보니깐 감정이 나빠진다”고 밝혔다.
 
이어 “그 사람이 고맙게 해줬는데 내가 모른척 하고 지나니깐 ‘전원주씨 이럴 수 있냐’고 혼난 적도 있다. 깜빡하는 정도가 크다”고 말했다.
 
전원주는 ‘치매에 대한 두려움 가지고 있냐’는 질문에는 “나이가 있으니깐 아무래도 걱정된다”며 “주변에 치매가 온 사람들도 있다. 그럴 때마다 나도 치매 걸릴 때가 됐구나 싶어 걱정된다”고 답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