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용덕 감독은 왜 잠실구장 불펜 타석에 섰나

중앙일보 2018.03.21 12:22
21일 잠실구장에서 샘슨이 투구연습을 할 때 타석에 들어서 돕고 있는 한용덕 감독(왼쪽)

21일 잠실구장에서 샘슨이 투구연습을 할 때 타석에 들어서 돕고 있는 한용덕 감독(왼쪽)

"베리 굿."
 
21일 서울 잠실구장 3루 더그아웃. 두산과 한화의 시범경기가 한파로 취소된 가운데 불펜에서는 한화 외국인 투수 키버스 샘슨(27)이 투구를 하고 있었다. 눈에 띄는 것은 타석에 한용덕(53) 감독이 서 있었다는 것. 한 감독은 눈을 맞으면서도 타자가 들어선 것처럼 서서 샘슨이 연습을 할 수 있도록 도왔다. 지난해까지 투수코치였던 만큼 샘슨의 상태를 확인하고 싶은 듯 했다. 송진우 투수코치 역시 샘슨의 옆에서 투구동작을 지켜보며 커브에 대한 원포인트 레슨을 했다.
 
우완 정통파인 샘슨은 올시즌 한화 마운드의 중심이다. 샘슨은 시속 150㎞를 넘나드는 빠른 공에 커브, 슬라이더, 체인지업 등 다양한 공을 던진다. 한 감독은 "샘슨은 내가 본 외국인 투수 중 최고다. 영상을 봤을 때 '무조건 영입해야 하는 선수'라고 판단했다. 직접 보니 생각한 그대로다"라고 말했다. 지난해까지 두산 수석코치였던 그는 "(지난해 두산에서 함께 했던)더스틴 니퍼트, 마이클 보우덴은 좋은 투수다. 그런데 변화구는 샘슨이 더 좋다"고 이례적인 칭찬까지 했다.
 
21일 잠실구장에서 불펜피칭을 하는 샘슨(왼쪽)과 송진우 투수코치. [사진=김효경 기자]

21일 잠실구장에서 불펜피칭을 하는 샘슨(왼쪽)과 송진우 투수코치. [사진=김효경 기자]

시범경기 등판에서도 합격점을 받았다. 17일 NC 다이노스전에서 5이닝 2피안타·1실점 호투를 펼쳤다.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개막전 선발로도 일찌감치 낙점됐다. 한 감독은 "샘슨 뿐 아니라 2선발 제이슨 휠러도 좋다. 시속 145㎞까지 나왔는데 경쟁력이 있다. 두 외국인 투수에 대해서는 전혀 걱정하지 않는다. 둘 다 마이너리그에서 선발로 나왔기 때문에 시범경기 등판이 적은 것도 전혀 걱정하지 않는다. 준비는 다 됐다"고 말했다.
 
물론 모든 것이 완벽하진 않다. 한화 3~5선발에는 아직 물음표가 달려 있다. 김재영-윤규진-김민우가 고정적으로 선발로 나서고, 배영수가 스팟 스타터로 들어가는 형태다. 한용덕 감독은 "선발투수 전력을 염려하는 시선도 있는 걸 안다. 하지만 일단은 정해진 계획대로 밀고나갈 생각"이라고 했다.
 
불펜 운영은 아직 가닥을 잡지 못했다. 생각보다 선수들의 컨디션이 올라오지 못했기 때문이다. 한 감독은 "정우람은 1이닝 마무리로 고정할 계획이다. 앞쪽으로는 송창식, 이태양, 권혁이 준비한다. 권혁은 17일 등판 후 아직 완벽하지 않아 조금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캠프에서 조기귀국해 2군 서산캠프에서 훈련중인 박정진에 대해선 "천천히 준비하라고 했다. '꼭 필요할 때 부를 테니 잘 준비해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