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정 꾸리기도 버거운 한국…천명당 혼인 건수 5.2건으로 역대 최저

중앙일보 2018.03.21 12:00
지난해 혼인 건수가 43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인구 1000명당 혼인 건수를 뜻하는 조혼인율은 가장 낮았다. 혼인 적령 인구 감소와 함께 취업난, 주거비용 증가와 같은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다. 반려자를 찾아 가정을 꾸리는 일조차 버거운 한국 사회의 현실을 반영한다.
혼인 건수 및 조혼인율 추이.[자료 통계청]

혼인 건수 및 조혼인율 추이.[자료 통계청]

 

통계청, 2017년 혼인 이혼 통계
지난해 혼인 건수 26만4500건..43년만에 최저
인구 감소에 취업난, 주거비 상승 여파
이혼 건수도 줄어..전년 대비 1.2% 감소한 10만6000건

통계청이 21일 내놓은 ‘2017년 혼인ㆍ이혼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혼인 건수는 26만4500건으로 집계됐다. 1년 전보다 6.1% 줄었다. 1974년(25만9100건) 이후 가장 작은 수치다. 조혼인율은 5.1건이다. 관련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70년 이후 최저 수준이다.  
 
혼인 건수의 급격한 감소 원인으로는 우선 인구 구조 변화를 꼽을 수 있다. 결혼을 가장 많이 하는 30대 초반(30~34세) 인구가 지난해 전년 대비 5% 넘게 줄었다. 이런 탓에 남녀 모두 30대 초반의 혼인 건수가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지난해 30대 초반 남자의 혼인 건수는 10.3%, 여자는 9% 줄었다.
 
여기에 최근 경제적 상황이 결혼 기피를 부추기고 있다. 청년(15~29새) 실업률은 10% 안팎의 고공 행진을 기록하고 있다. 게다가 집값 역시 청년들이 감당하기엔 버거운 수준이다. 이지연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혼인은 독립적인 생계를 전제하는 데 취업이나 주거와 같은 여건이 좋지 않아 혼인 감소로 이어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혼인이 줄어들면 자연히 출생아 울음소리도 잦아들게 된다. 지난해 출생아 수는 35만7700명으로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이지연 과장은 “초혼을 하고 보통 2년 후 첫 아이를 낳는다”라며 “결혼 감소는 자연히 첫째 아이 출산 수 감소로 이어지는 등 출생아 수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예상한다”라고 말했다.
 
젊은 층의 결혼 기피 여파로 초혼연령은 계속해서 오름세다. 지난해 평균 초혼연령은 남자 32.9세, 여자 30.2세다. 1년 전과 비교해 남자는 0.2세, 여자는 0.1세 상승했다. 10년 전과 비교하면 남자는 1.8세, 여자는 2.2세 올랐다. 초혼 부부 중 여자 연상 부부는 16.9%로 전년 대비 0.5% 포인트 늘었다.  
 
평균 재혼 연령은 남자 48.7세, 여자는 44.4세다. 전년 대비 남자는 0.5세, 여자는 0.4세 상승했다.  
이혼 건수 및 조이혼율 추이.[자료 통계청]

이혼 건수 및 조이혼율 추이.[자료 통계청]

 
결혼이 줄어들면서 이혼 역시 감소하고 있다. 지난해 이혼 건수는 10만6000건이다. 전년 대비 1.2% 줄었다. 인구 1000명당 이혼 건수를 나타내는 조 이혼율은 2.1건이다. 97년(2건) 이후 가장 낮다.
평균 이혼 연령은 남자가 47.6세, 여자는 44세로 나타났다. 남녀 모두 전년 대비 0.4세 올랐다.  
 
세종=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