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두언 "김윤옥 명품백, 경천동지할 일 중 하나, 나머지 둘은…"

중앙일보 2018.03.21 11:37
[사진 공동취재단, JTBC]

[사진 공동취재단, JTBC]

정두언 전 의원이 김윤옥 여사의 명품백(에르메스 가방) 사건이 대선 과정에서 불거졌던 '경천동지할 세 가지 일' 가운데 하나가 맞다고 밝혔다.
 
정 전 의원은 2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명품백 사건이 경천동지할 세 가지 중의 하나가 맞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맞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나머지 두 가지 일은 김 여사와 관련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당시 명품백에 (재미 여성 사업가가) 3만 불을 넣어서 줬다. 그런데 그것을 그냥 차에 처박아 두고 있다가 두 달 만에 돌려줬다고 제가 확인했다"며 "확인해보니 사실인데 후보 부인이 3만 불의 돈이 든 명품백을 받았다고 하면 진짜 그건 뒤집어지는 것"이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과 부인 김윤옥 여사. [사진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과 부인 김윤옥 여사. [사진 연합뉴스]

정 전 의원은 "그 얘기를 들은 뉴욕 교포신문 하는 사람이 한국으로 와서 모 일간지 기자하고 같이 (기사로) 쓰자고 한 것"이라며 "월간지 기자가 캠프로 찾아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내가 붙잡고 통사정을 하고 원하는 게 뭐냐고 했더니 '자기 사업을 도와달라. 그리고 자기가 MB 캠프에서 못 받은 돈이 있다'고 했다"며 "그것(못 받았다는 돈)은 그냥 급하니까 그냥 확인도 제대로 안 하고 줬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이 상황을 무마시키기 위해 MB 캠프에서 못 받았다고 주장하는 돈 4천만 원을 사비로 건넸다는 주장이다.
 
정 전 의원은 이어 "그리고 그것보다도 더 큰 것을 요구했다. 정권을 잡으면 자기 일을 몰아서 도와달라고…"라며 소위 '정두언 각서'가 나오게 된 배경을 설명한 뒤 "각서로서 효력도 없고, 그냥 무마용으로 써 준 것"이라고 해명했다.
 
정 전 의원은 다만 당시 이런 상황을 이 전 대통령은 몰랐을 것으로 추정했다. 그는 "당시 확인을 사위한테 했기 때문에 MB는 몰랐을 것"이라며 "그걸 알면 MB한테 얼마나 야단맞았겠느냐. MB한테는 숨겼을 수도 있죠"라고 언급했다.
 
정 전 의원은 이들이 이 전 대통령 당선 이후 정권 초기에도 찾아와 신재민 당시 문화체육관광부 차관과 연결해 줬지만, 신 차관이 "특별히 해 줄 수 없다"고 돌려보냈다고 전했다.
 
정 전 의원은 '경천동지할 일 세 가지 중 나머지 두 가지도 김윤옥 여사와 관련된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명박 대통령의 비극은 돈과 권력을 동시에 잡으려 했다는 것이다. 돈이 일종의 신앙, 돈의 노예가 돼 있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