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대통령 “상황 따라 남·북·미 3국 정상회담 이어질 수도 있을 것”

중앙일보 2018.03.21 11:05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준비위 2차 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준비위 2차 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4월 남북 정상회담과 5월 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의) 진전 상황에 따라서 남ㆍ북ㆍ미 3국 정상회담으로 이어질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여민1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남북 정상회담 준비위원회 2차 전체회의에 참석해 “이번 회담들과 앞으로 이어질 회담들을 통해서 우리는 한반도 핵과 평화 문제를 완전히 끝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이 남ㆍ북ㆍ미 3국 정상회담을 언급한 것을 두고 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주앉아 비핵화를 완전히 마무리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분석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 정상회담에 이어서 북미 정상회담은 회담 자체가 세계사적인 일”이라며 “남북이 함께 살든 따로 살든 서로 간섭하지 않고 서로 피해주지 않고 함께 번영하며 평화롭게 살 수 있게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우리가 가보지 않은 미답의 길이지만 우리는 분명한 구상을 가지고 있고 또 남ㆍ북ㆍ미 정상간 합의를 통해 이루고자 하는 분명한 목표와 비전을 가지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남북 정상회담이 판문점에서 그것도 군사분계선 남쪽 우리 땅에서 열리는 것은 사상 최초”라며 “아주 중요한 의의가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대통령 취임 1년 이내에 남북 정상회담이 열리는 것도 사상 최초이고, 역시 매우 중요한 의미가 있다”며 “남북 정상회담에 이어서 북미 정상회담은 회담 자체가 세계사적인 일”이라고 했다. 아직 확정되지 않은 북미 정상회담 장소와 관련해선 “장소에 따라서는 더욱 극적인 모습이 될 수도 있다”고 했다.  
 
준비위 회의에 첫 참석한 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와 북미관계의 정상화, 남북관계의 발전, 북미 간 또는 남북미 간 경제협력 등이 될 것”이라며 “준비위원회가 그 목표와 비전을 이룰 수 있는 전략을 담대하게 준비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그러한) 목표와 비전 전략을 미국 측과 공유할 수 있도록 충분히 협의하기 바란다”고 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회담 자료를 준비할 때 우리 입장에서가 아니라 중립적인 입장에서 각각의 제안 사항들이 남북과 미국에 각각 어떤 이익이 되는지, 우리에게는 어떤 이익이 있고 북한에는 어떤 이익이 있고 또 미국의 이익은 무엇인지, 그리고 그 이익들을 서로 어떻게 주고받게 되는 것인지 이런 것을 설명하고 설득할 수 있도록 그렇게 준비를 해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남북 정상회담 준비위원회 회의는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 위원장으로 주재하는 회의이지만 문 대통령은 22일 베트남으로 떠나기에 앞서 참석자들에게 당부할 사항이 있다며 이례적으로 직접 참석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