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녀 양성평등교육, 어릴수록·남학생에 더 큰 효과”

중앙일보 2018.03.21 10:39
가운데 학교 내 양성평등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학생들의 양성평등 의식이 향상되는 효과가 확인됐다. [연합뉴스]

가운데 학교 내 양성평등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학생들의 양성평등 의식이 향상되는 효과가 확인됐다. [연합뉴스]

학교 내 양성평등 교육 프로그램이 고학년보다는 저학년에서, 여성보다는 남성에서 더 큰 의식개선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양성평등 시범학교 3곳 대상
의식변화 조사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은 지난해 양성평등 시범학교로 선정된 초등학교 3곳의 학생, 교사, 학부모 총 2800여 명을 대상으로 교육 전후 1년간 양성평등 의식 변화를 조사한 결과 학생들의 양성평등 의식이 향상되는 효과가 확인됐다고 21일 밝혔다.
 
양성평등 시범학교는 학교 현장의 양성평등 실천을 위해 교과과정과 창의적 체험활동을 연계한 프로그램 등 다양한 양성평등 교육 프로그램과 과제를 수행하는 학교로 지난해에는 충북 북이초, 울산 무거초, 경북 금장초 등 3곳이 시범학교로 운영됐다.
 
조사 결과, 초등 1∼3학년 학생들의 교육 후 의식 수준은 평균 3.48점(4점 만점)으로 교육 실시 전에 비해 0.52점 높아졌다. 점수가 4점에 가까울수록 양성평등의식이 높은 것으로 평가되는데, 특히 남학생의 의식 수준이 2.82점에서 3.38점으로 0.56점 상승해 여학생(0.50점)보다 상승폭이 더 컸다.  
 
가령 ‘남자는 용감하고 씩씩해야 한다’라는 항목이 2.41점에서 3.26점으로, ‘힘들고 위험한 일들은 여자 대신 남자가 해야 한다’는 항목이 2.59점에서 3.36점으로 큰 폭의 변화를 보였다.
 
교사의 경우 0.58점 높아진 3.81을 기록, 조사 대상 집단 중 변화폭이 가장 컸다. 특히 남성 교사의 의식 수준이 3.66점으로 0.80점 올라 여성 교사(0.49점)에 비해 훨씬 변화폭이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학부모는 3.25점에서 3.35점으로 상승하는 데 그쳐 조사 집단 가운데 가장 변화폭이 작았다. 이는 학부모 대상 양성평등교육이 활성화되지 못한 데 따른 것으로, 남성 학부모 참여 프로그램을 개설할 필요가 있다고 양평원은 밝혔다.
2017년 양성평등 시범학교 사전·사후 의식변화 조사결과. [자료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2017년 양성평등 시범학교 사전·사후 의식변화 조사결과. [자료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이에 대해 양성평등교육진흥원은 “어린 시절부터 양성평등교육을 할수록 의식 개선 효과가 크다는 것이 입증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성평등교육진흥원 관계자는 “2015년 개정 교육과정 범교과 학습주제가 축소되는 과정에서 양성평등이 인권교육의 하위주제가 되면서 학교 현장에서 직접 다루기 어려워졌다”며 “이번 시범학교 운영 사례 등을 통해 교육 효과가 입증된 만큼 학교 현장의 양성평등 교육이 대폭 확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