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목표 관중 120만명' LG 최다 흥행 노린다...KBO 879만명 목표

중앙일보 2018.03.21 10:29
1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의 시범경기를 찾은 관중들이 열띤 응원을 펼치고 있다. [뉴스1]

1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의 시범경기를 찾은 관중들이 열띤 응원을 펼치고 있다. [뉴스1]

 
2년 연속 800만 관중을 유치한 KBO리그가 올해는 역대 최다인 879만명을 목표로 세웠다.
  
KBO는 오는 24일 개막하는 KBO리그 정규시즌 목표 관중을 21일 발표했는데, 10개 구단이 정한 목표 관중은 879만명(경기당 평균 1만2208명)이다. 지난해 840만688명(경기당 평균 1만1668명)보다 4.6% 늘어난 수치다. 
 
지난해 10개 구단 중 최다 관중을 기록한 LG 트윈스(113만4846명)는 올 시즌 120만명을 목표로 세우고 2년 연속 리그 최다 흥행 구단에 도전한다. '한 지붕 두가족' 두산은 115만명이 목표다. 두산은 한국 프로스포츠 구단 사상 최초로 10년 연속 100만 관중 돌파를 노린다. 
 
전력이 탄탄해진 SK는 지난해보다 12% 증가한 100만명을 목표로 했다. '디펜딩 챔피언' KIA도 2년 연속 100만 관중을 돌파하겠다는 각오다. 롯데도 110만 관중 유치에 나서는 등 5개 구단이 100만명 이상을 목표로 잡았다. 이 구단들이 모두 목표 달성에 성공한다면 신기록이 된다. kt는 창단 이후 최다 관중인 75만명, 삼성 74만명, 넥센 70만명, 한화 60만명, NC 55만명으로 뒤를 이었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