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에어서울, 국내 최초 연간 항공권 ‘민트패스’ 출시

중앙일보 2018.03.21 10:15
연회비를 내면 여객기를 1년 내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연간 항공권’이 국내 최초로 출시됐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에어서울은 자사 항공기를 연중 아무 때나 이용할 수 있는 연간 항공권 ‘민트 패스(Mint Pass)’를 판매한다고 21일 밝혔다.
 
민트 패스는 에어서울 취항 노선을 연간 회원권 형식으로 이용하는 여행 패스로, 일본 노선에서 사용할 수 있는 ‘민트 패스 제이(Mint Pass J)’를 이날 오전부터 선착순으로 판매한다.
 
민트 패스 제이는 여행할 수 있는 도시 수에 따라 3가지 패스로 나뉜다. 에어서울이 단독 운항하는 일본 7개 노선 중 원하는 노선을 골라 1년 동안 3개 도시를 여행할 수 있는 '민트 패스 제이원(Mint Pass J1)', 5개 도시가 가능한 '민트 패스 제이투(Mint Pass J2)', 7개 도시가 가능한 '민트 패스 제이쓰리(Mint Pass J3)' 등이다.
[사진 홈페이지 캡처]

[사진 홈페이지 캡처]

 
패스 가격은 각각 정상가인 60만원, 100만원, 140만원에서 대폭 할인된 29만9000원, 39만9000원, 49만9000원이다. 여기에 출시 기념으로 선착순 1000명에게는 10만원씩 추가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민트 패스 제이 구입은 이날부터 에어서울 홈페이지에서 신청 양식을 내려받아 내용을 기재한 후 전용 이메일(mintpass@flyairseoul.com)로 신청하면 된다.
 
탑승 기간은 오는 5월 1일부터 2019년 4월 30일까지이며, 패스를 산 후 언제라도 여행 일정을 잡고 전용 이메일을 통해 예약을 마치면 된다.
 
티켓 발권 시 유류할증료 및 제세공과금은 본인 부담이며, 탑승 가능 요일과 일부 탑승 제한 등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에어서울 홈페이지(https://flyairseoul.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