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배지환 125만 달러에 피츠버그행...한국인 계약금 6위

중앙일보 2018.03.21 10:14
경북고 출신 유격수 배지환(19)이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정식 계약했다.  
 
팀 윌리암스 트위터

팀 윌리암스 트위터

 
피츠버그 지역 매체 '파이어리츠 프로스펙츠'는 21일 파이어리츠 구단이 배지환과 125만 달러(약 13억4000만원)에 계약을 마쳤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지난 10일 피츠버그와 배지환의 계약 소식도 가장 먼저 보도했다. 125만 달러는 피츠버그가 국제 선수 영입에 쓴 두 번째로 많은 금액이다. 
 
 
배지환은 고교, 대학을 거쳐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한국인 선수 가운데 6번째로 많은 계약금을 받고 미국 진출에 성공했다. 1999년 애리조나 김병현(225만 달러), 2001년 시카고 컵스 류제국(160만 달러), 2000년 시애틀 추신수(137만 달러), 1997년 뉴욕 메츠 서재응(135만 달러), 1998년 시애틀 백차승(129만 달러) 순이다. 

 
배지환은 지난해 고교 무대에서 타율 0.471, 30도루를 기록한 우투좌타 유격수다. 청소년 국가대표를 거쳐 지난해 9월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30만 달러 계약했다. 가을 교육리그까지 뛰었지만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애틀랜타와 배지환 사이에 불법적인 이면계약이 존재한다며 문제 삼으며 입단을 무효화했다. 한국에 돌아온 배지환은 KBO리그행을 추진했지만 이마저도 여의치 않았다. 고교, 대학 선수가 KBO리그 등록 없이 해외에 진출할 경우 2년간 국내에서 뛰지 못한다는 조항 때문이었다. 지난해 12월 KBO를 상대로 가처분 신청을 내 법적 공방도 벌였다.
 
지난 2월에는 일본 독립리그 진출도 모색했다. 하지만 피츠버그가 관심을 보였고, 정식 계약으로 이어졌다. 배지환은 2010년 박찬호, 2015~2016년 강정호에 이어 피츠버그에서 뛰는 3번째 한국인이 됐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