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미애 “역대 듣지도 보지도 못한 제왕적 대표…홍준표”

중앙일보 2018.03.21 10:06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 개헌안 투표에 참여하는 의원을 제명하겠다고 밝힌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역대 듣지도 보지도 못한 제왕적 대표”라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홍 대표가 개헌 표결에 참여하는 의원을 제명하겠다는 협박도 서슴지 않고 있다. 제1야당의 거대 의석을 방패 삼아 의회 민주주의를 정면으로 부정하는 파시스트적 협박”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추 대표는 “대통령의 개헌안 발의는 헌법에 명백히 보장된 권한”이라며 “국회가 개헌 발의권을 스스로 포기하고 있으면서 대통령도 하지 말라는 식의 태도는 그 어떤 국민도 수긍하기 어려운 정략적 태도”라고 지적했다. 이어 “새로운 대한민국의 길 입구를 가로막고 서서 국회 총리 추천을 하지 않으면 못 하겠다는 식으로 권력 나눠먹기 의도를 공연히 드러내고 있는 세력이야말로 개헌 진정성을 눈곱만큼도 보이지 않으면서 국민을 위한 척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 대표는 “국민은 ‘국가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던졌고 이런 질문에 우리는 개헌으로 답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추 대표는 청와대가 전날 1차로 공개한 정부 개헌안에 대해선 “국민주권을 구체화하고 명료화해서 국민의 막힌 가슴을 뚫어주는 내용을 담고 있는 개헌”이라고 높이 평가했다.
 
이날 우원식 원내대표도 홍 대표의 발언에 대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개헌 표결 참여의원을 제명하겠다고 밝혔는데 공산당식 공개처형을 연상케 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홍준표 대표가 선거에 올인하더라도 지방선거에 불리할 것이라는 생각에 개헌 논의 자체를 거부하는 것은 민심을 저버린 처사”라며 “자유한국당은 역사적 기회를 차버리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이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며 “민주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수차례 찬성해온 입장이라서 야당요구를 수용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우 원내대표는 “26일 대통령 개헌안 발의가 이뤄지더라도 국회 협상 시간표는 아직 남아 있다”며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그 많은 시간동안 개헌안을 마련하지 못한데에 반성부터 내놔야 한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