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춘분에 '대설주의보' 내린 부산·대구

중앙일보 2018.03.21 08:55
대구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21일 오전 북구 조야동 함지산에 눈이 쌓여 있다. [독자 이근우씨 제공=연합뉴스]

대구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21일 오전 북구 조야동 함지산에 눈이 쌓여 있다. [독자 이근우씨 제공=연합뉴스]

춘분. 낮과 밤의 길이가 같고 추위와 더위가 같은 날. 24절기 중 4번째 절기다. 본격적인 봄을 알리는 춘분인 21일 남녘 지방은 한겨울처럼 눈이 쌓이고 있다는 소식이다.
 
21일 대구기상지청은 이날 대구, 청도, 경주, 청송, 의성, 상주, 김천, 칠곡, 성주, 고령, 군위, 경산, 영천, 구미, 경북북동산지에 대설주의보를 발령했다.  지역별 적설량은 이날 오전 6시를 기준으로 칠곡 11.6㎝, 김천 11㎝, 상주 10.4㎝, 구미 10.2㎝, 성주 7.7㎝, 대구 2.5㎝ 등을 기록했다.
  
대구기상지청은 이날 자정까지 5~10㎝의 눈 또는 5~20㎜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춘분인 21일 오전 부산 황령산에 눈이 내려 설경을 연출하고 있다. 멀리 해운대 마린시티와 광안대로, 이기대가 보인다. 부산 일부 지역의 수은주가 영하로 떨어져 진눈깨비가 내렸다. 고지대인 금정구 산성로, 북구 만덕고개길, 연제구 황령산로 등 8곳의 교통이 통제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춘분인 21일 오전 부산 황령산에 눈이 내려 설경을 연출하고 있다. 멀리 해운대 마린시티와 광안대로, 이기대가 보인다. 부산 일부 지역의 수은주가 영하로 떨어져 진눈깨비가 내렸다. 고지대인 금정구 산성로, 북구 만덕고개길, 연제구 황령산로 등 8곳의 교통이 통제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부산 지역에도 눈이 쌓였다. 때 아닌 강설에 부산시는 오전6시45분쯤 부산 시민들에게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해 "21일 일부 지역 강설로 인해 교통통제 중이니, 대중교통 이용 및 안전사고에 유의하시기 바란다"며 출퇴근길 안전을 당부했다.  
  
전남 내륙 일부 지역에도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다. 남해안에는 강풍 특보가 이틀째 이어지고 있다.
  
광주지방기상청은 21일 오전 5시를 기해 전남 화순·곡성에 대설주의보를 발효했다. 오전 5시 적설량은 화순 3㎝, 곡성 2.3㎝, 광양 1.4㎝, 광주 1㎝ 등을 기록하고 있다.
21일 광주와 전남 대부분 지역에서 비나 눈이 내리고 있는 가운데 광주 서부경찰서 주차장에 밤사이 내린 눈이 쌓여 있다. 이날오전 7시 기준 화순 3.5㎝를 최고로 곡성 1.9㎝, 광주 1㎝, 광양 0.5㎝,무안·순천 0.4㎝를 기록하고 있다.[사진 뉴스1]

21일 광주와 전남 대부분 지역에서 비나 눈이 내리고 있는 가운데 광주 서부경찰서 주차장에 밤사이 내린 눈이 쌓여 있다. 이날오전 7시 기준 화순 3.5㎝를 최고로 곡성 1.9㎝, 광주 1㎝, 광양 0.5㎝,무안·순천 0.4㎝를 기록하고 있다.[사진 뉴스1]

 
바람도 거세다. 여수 지역에 한때 16.3㎧의 바람이 부는 등 거문도·초도에는 강풍 경보가, 완도·고흥·여수·흑산도·홍도 등에는 강풍주의보가 각각 이틀째 발효 중이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20분 기준 충청남부와 전라내륙, 경상도, 강원중남부산지, 제주도산지에는 강설로 인해 대설특보가 발효된 상태다. 오전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눈이 내리다가 오후엔 전국으로 확대되겠다고 전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