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송월 단장 “힘 모으면 못할 일 없어”…판문점 접촉에 탁현민도?

중앙일보 2018.03.21 07:06
20일 오전 판문점 통일각에서 열린 예술단 실무접촉에서 남측 수석대표로 나선 윤상 음악감독과 북측 대표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회의를 마치고 악수하고 있다. [사진 통일부]

20일 오전 판문점 통일각에서 열린 예술단 실무접촉에서 남측 수석대표로 나선 윤상 음악감독과 북측 대표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회의를 마치고 악수하고 있다. [사진 통일부]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은 20일 우리 예술단의 평양 공연을 위해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 실무접촉에서 “귀측 예술단의 평양방문 공연을 성과적으로 보장하기 위해 모든 성의와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상 “다시 만납시다”
조용필ㆍ이선희ㆍ최진희ㆍ
윤도현ㆍ백지영ㆍ레드벨벳ㆍ
정인ㆍ서현ㆍ알리 등 가수들 예술단 포함

20일 오전 판문점 통일각에서 열린 예술단 실무접촉에서 북측 대표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남측 수석대표로 나선 윤상 음악감독의 보도문 낭독을 듣고 있다. [사진 통일부]

20일 오전 판문점 통일각에서 열린 예술단 실무접촉에서 북측 대표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남측 수석대표로 나선 윤상 음악감독의 보도문 낭독을 듣고 있다. [사진 통일부]

20일 오전 판문점 통일각에서 열린 예술단 실무접촉에서 남측 수석대표로 나선 윤상 음악감독이 북측 대표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의 보도문 낭독을 듣고 있다. [사진 통일부]

20일 오전 판문점 통일각에서 열린 예술단 실무접촉에서 남측 수석대표로 나선 윤상 음악감독이 북측 대표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의 보도문 낭독을 듣고 있다. [사진 통일부]

통일부가 배포한 영상에 따르면 현 단장은 이날 실무접촉 종결회의에서 “서로가 힘을 모으면 못해낼 일이 없다는 것을 다시금 실감했다”며 “서로에 대한 신뢰와 존중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과 그에 기초할 때 좋은 결실을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을 확신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늘 이 접촉에서 합의한 문제들을 실무적으로 이행해나가는 데서 제기되는 문제들은 앞으로 쌍방이 긴밀한 연계를 가지면서 계속 협의해 나가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 단장은 실무접촉을 마친 뒤 우리 측 수석대표인 윤상 음악감독과 악수를 하며 “수고 많으셨습니다. 다시 만납시다”라고 인사했다.
 
이날 남북은 판문점 통일각에서 우리 예술단의 평양공연을 위한 실무 접촉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의 공동보도문을 발표했다. 공동보도문에 따르면 우리 예술단은 3월 31일부터 4월 3일까지 평양을 방문해 동평양대극장과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2회 공연을 진행한다. 예술단에는 조용필ㆍ이선희ㆍ최진희ㆍ윤도현ㆍ백지영ㆍ레드벨벳ㆍ정인ㆍ서현ㆍ알리 등 가수들이 포함됐다.
 
취재진은 20일 오전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를 출발하는 버스에 탑승하는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목격했다. 사진은 지난 1월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직선거법위반 등 2회 공판을 마친 뒤 법원을 나서고 있는 탁 행정관의 모습. [뉴스1]

취재진은 20일 오전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를 출발하는 버스에 탑승하는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목격했다. 사진은 지난 1월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직선거법위반 등 2회 공판을 마친 뒤 법원을 나서고 있는 탁 행정관의 모습. [뉴스1]

◇‘예술단 평양공연’ 남북접촉 지원인원에 탁현민 포함 ‘눈길’=판문점에서 열린 남북 실무접촉에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참여한 것으로 확인돼 눈길을 끌었다. 탁 행정관은 이날 오전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를 출발해 회담장인 판문점으로 향하는 버스에 우리측 대표단과 함께 탑승하는 장면이 취재진에 목격됐다.
 
우리측 대표단 일원인 박형일 통일부 국장은 이날 실무접촉 뒤 정부서울청사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탁 행정관의 역할에 대해 “회담 지원인원으로 갔다”면서 “지원인원으로서 역할을 충분히 수행했다”고 말했다.
 
탁 행정관은 윤도현밴드, 자우림, 들국화 등의 콘서트 연출을 여러 차례 맡은 공연기획ㆍ연출자 출신으로, 청와대에서도 주요 행사의 연출을 맡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탁 행정관이 4월 초 두 차례 진행될 우리 예술단의 평양공연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맡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작곡가 겸 가수인 윤상이 우리 예술단 음악감독을 맡았지만, 공연의 전체적인 구성 등에 있어선 탁현민 행정관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겠느냐는 것이다. 탁 행정관이 예술단 일원으로 방북할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박형일 국장은 탁 행정관의 방북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북한에 공연하러 가는 인원은 아직 선정되지 않았다”면서 “미정”이라고 말했다.
20일 오전 판문점 통일각에서 열린 예술단 실무접촉에서 남측 수석대표로 나선 윤상 음악감독(오른쪽)과 북측 수석대표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왼쪽)이 공동보도문을 교환하고 있다. [사진 통일부]

20일 오전 판문점 통일각에서 열린 예술단 실무접촉에서 남측 수석대표로 나선 윤상 음악감독(오른쪽)과 북측 수석대표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왼쪽)이 공동보도문을 교환하고 있다. [사진 통일부]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