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B, 2006년에 큰 꿈 있다며 다스 비자금 조성 중단 지시”

중앙일보 2018.03.21 01:06 종합 3면 지면보기
2006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의 현대자동차그룹 비자금 수사가 이명박 전 대통령의 비자금 관리의 ‘변곡점’이 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19일 검찰이 법원에 낸 이 전 대통령의 구속영장 청구서에는 “이 전 대통령이 분식회계를 통한 다스 비자금 상납 중단을 지시한 건 2006년 3월”이라고 명시돼 있다. 이 전 대통령은 2006년 6월 말 서울시장에서 물러났다. 청구서엔 “피의자(이 전 대통령)는 현대차 비자금 혐의 및 서울시의 현대차 양재동 사옥 특혜 혐의에 대한 검찰 수사가 개시되자 자신의 비자금이 발각될 것을 우려해 더 이상 비자금을 조성하지 말라고 지시했다”고 적혀 있다. 검찰이 김성우 전 다스 사장 등 관계자 진술과 증거를 토대로 내린 결론이다.
 

당시 현대차 사옥 증축 의혹 수사
검찰이 비자금 들출까 우려한 듯
“비자금 대신 뇌물 받게 된 변곡점”

검찰 관계자는 "당시 이 전 대통령이 ‘내가 큰 꿈이 있다’며 비자금 조성 중단을 지시했다”고 말했다.
 
당시 대검 중수부는 현대차 비자금 사건을 수사하면서 양재동 사옥 증개축 인허가 로비 의혹을 들여다보고 있었다. 현대차그룹은 기존 양재동 사옥 옆에 사옥 한 동을 더 지으려다 ‘도시계획 관련 규정’에 막혀 어려움을 겪었고 ‘금융계 마당발’로 통하던 김재록 전 인베스투스글로벌 회장을 통해 서울시에 로비를 벌였다는 의혹을 받았다. 당시 서울시장은 이 전 대통령이었다.
 
관련기사
 
공교롭게도 당시 중수부 수사팀 핵심 멤버는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한동훈 3차장 등 현재의 이 전 대통령 수사팀 지휘부다. 당시 중수부는 부지 인허가권을 가진 서울시 공무원을 상대로 수사를 벌였고 실제 로비가 있었다는 진술과 증거도 확보했다. 하지만 주택국장 박모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윗선’은 밝혀내지 못했다. 검찰은 이번 수사 과정에서 2006년 대검 중수부의 현대차 수사를 기점으로 이 전 대통령이 비자금 저수지를 ‘다스’에서 ‘금강’ 등 일부 자회사로 옮긴 사실을 확인했다. 한 검찰 관계자는 “당시 현대차 납품업체인 다스를 통한 차명재산 관리가 어렵다고 판단한 이 전 대통령이 기업인 등으로부터 뇌물이나 선거자금 등을 지원받는 쪽으로 방향을 튼 것 같다”며 “윤 지검장 등이 12년 전 현대차 수사 때 한 경험이 이번 수사 과정에서 적지 않은 도움이 됐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사라 기자 park.sar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