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원전 기술 수출, 경제 숨통 틔워줄 유력한 대안”

중앙일보 2018.03.21 00:38 종합 16면 지면보기
원전 관련 기관, 학계·산업계·노동계가 참여한 ‘원전수출 국민행동’이 20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열었다. 황일순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왼쪽 두 번째)가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원전 관련 기관, 학계·산업계·노동계가 참여한 ‘원전수출 국민행동’이 20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열었다. 황일순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왼쪽 두 번째)가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원전 산업 육성과 수출 확대를 촉구하는 시민운동기구 원전수출 국민행동(원국행)이 출범했다. 원전 관련 기관과 학계·산업계·노동계·여성계·청년대표 등이 모여 결성한 단체다. 원국행은 2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갖고 “첫 공식활동으로 원전 수출 촉진 100만 명 서명운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다음달 21일엔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원전수출 국민통합대회’를 열기로 했다.
 

원전수출 국민행동 출범
“북한에 한국형 원전 짓자” 제안도

원국행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내로라하던 철강·조선·자동차산업이 매우 빠른 속도로 국제 경쟁력을 상실하고 있다”라며 “자타가 공인하는 한국 원전 기술을 세계에 수출하는 것이야말로 경제적 위기를 극복할 유력한 대안”이라고 주장했다. 원국행 본부장을 맡은 황일순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는 “원전은 700개 기업이 연간 25조원의 매출을 올리고, 직간접 고용이 25만 명에 달하는 효자산업”이라며 “매출 1경5000조원에 달하는 세계 에너지 시장의 1%만 점유해도 전체 수출액의 30%를 달하는 새로운 ‘옥동자’가 탄생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현재 사우디아라비아와 영국, 체코 등에 원전 수출을 추진 중이다. 일본·중국·프랑스·러시아 등과 치열한 수주 경쟁을 펼치고 있다. 원국행은 탈원전 기조를 유지하면서 원전 수출을 추진하는 모순부터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정범진 경희대 원자력공학과 교수는 “태양광 발전단가가 아직 원전의 4배인데 이를 쓰면 L당 1500원짜리 기름을 넣다가 6000원짜리 기름을 넣는 셈”이라며 “재생에너지가 다른 발전원과 경쟁할 수 있을 만큼 성장하려면 큰 형님(원전)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재생에너지와 원전 둘 중 하나를 포기해야 할 것으로 보지 말고, 함께 키워나가자는 지적이다.
 
한반도 평화 정착 수단으로 한국형 원전을 북한에 수출하자는 제안도 나왔다. 물론 완전하고, 철저한 비핵화가 전제다. 북한에 한국형 경수로를 다시 공급하기로 방향을 잡고, 30%가량 짓다 중단된 신포 현장의 나머지 70% 공정을 완성하는 구상이다. 한국형 원전 개발책임자였던 이병령 박사는 “북한이 정상국가로 나아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술적으로도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이 박사는 “짓다 만 OPR1000도, 신형 APR1400(신고리3호기 등에 채택) 모두 가능하다”며 “건설 기간이 짧은 스마트원전을 짓는 것도 방법”이라고 말했다. 스마트 원전은 막대한 예산이 드는 송전선 설비 부담이 작다. 
 
장원석 기자 jang.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