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디자인으로 지구 지키겠다"는 디자이너의 신개념 텀블러

중앙일보 2018.03.21 00:01
산업 디자이너 김영세 회장(이노디자인)이 커피시장에 뛰어든다. 지난 평창 겨울올림픽 기간에는 성화봉·성화대를 디자인해 화제가 되더니, 올림픽이 끝나기가 무섭게 새로운 개념의 커피메이커 겸 텀블러를 만들어 세상에 내놓는다. 제품명은 모래시계란 의미의 프랑스어 ‘샤블리에(Sablier)’다. 커피를 만들고 담는 원리가 모래시계와 비슷해 붙인 이름으로, 모습 또한 모래시계를 닮았다. 

'종이컵 안녕' 슬로건 걸고 신개념 텀블러 제작
즐겨 마시던 드립커피, 쉽게 마시는 방법 고안
원두가루·물 넣고 거꾸로 돌려 마시는 개념
'커피 마시는 방법' 새롭게 제안하고 싶어

산업 디자이너 김영세 회장(이노디자인)이 만든 '샤블리에'(오른쪽). 디자인으로 지구를 구한다(Save the earth by design)'란 디자인 철학을 적용한 제품으로, 드립커피를 내리는 도구와 1회용 종이컵 없이도 커피를 즐길 수 있는 새로운 개념의 커피 메이커 겸 텀블러다.

산업 디자이너 김영세 회장(이노디자인)이 만든 '샤블리에'(오른쪽). 디자인으로 지구를 구한다(Save the earth by design)'란 디자인 철학을 적용한 제품으로, 드립커피를 내리는 도구와 1회용 종이컵 없이도 커피를 즐길 수 있는 새로운 개념의 커피 메이커 겸 텀블러다.

 
지난 3월 15일 “세상에 없는 새로운 물건을 만들었다”며 김 회장이 보여준 샤블리에의 겉모습은 흔히 사용하는 텀블러나 보온병과 비슷했지만 내부에 탑재돼 있는 개념은 완전히 달랐다. 드립커피를 만들기 위한 도구나 컵이 따로 필요 없이 커피를 만들어 마실 수 있는 새로운 개념의 커피메이커 겸 텀블러다.  
그의 작품이 늘 그랬듯 시작은 단순했다. 평소 드립커피를 좋아하던 김 회장이 커피를 우려내고 컵에 따라내는 과정이 번거로워 ‘더 쉽고 간편하게 커피를 마실 수 없을까’란 궁금증을 가진 게 출발점이다. 샤블리에는 단순한 9가지 행동만으로 커피를 만들고 마실 수 있다. 원리는 이름처럼 모래시계를 닮았다. 텀블러의 한 쪽 위에 원두가루를 넣고 물을 부어 커피를 내린 뒤 뚜껑을 닫고 뒤집어서 마시는 게 끝이다. 사용한 원두 가루는 텀블러 안에 그대로 넣어뒀다가 씻을 때 버리면 된다.  
김 회장은 “커피시장에 대해 공부하다보니 1년에 580억 개의 종이컵이 사용되고 있고 이를 위해 2000만 그루의 나무가 잘려나간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아쉬워했다. 종이컵 사용만 줄여도 지구를 지킬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던 그는 ‘종이컵 안녕’이라는 글귀를 슬로건으로 정하고 샤블리에와 전용 커피를 식목일인 오는 4월 5일 코엑스 커피 엑스포에서 출시할 예정이다.
그는 "커피 관련 제품을 개발한 게 아니라 커피를 마시는 새로운 방법을 제안하는 것"이라며 "디자인으로 지구를 지킨다는 디자이너로서의 미션을 담았다"고 포부를 밝혔다.  
샤블리에를 만든 김영세 디자이너.

샤블리에를 만든 김영세 디자이너.

샤블리에 이미지.

샤블리에 이미지.

샤블리에 내부 구조. 한쪽에 커피가루와 물을 붓고 커피가 다 만들어지면 뚜껑을 닫고 뒤집어 마시면 된다.

샤블리에 내부 구조. 한쪽에 커피가루와 물을 붓고 커피가 다 만들어지면 뚜껑을 닫고 뒤집어 마시면 된다.

 

글=윤경희 기자 annie@joongang.co.kr  사진=(주)샤블리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