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1일 민방위의 날…오후 2시 전국 동시 화재대피 훈련

중앙일보 2018.03.21 00:00
[사진 행정안전부]

[사진 행정안전부]

 
21일 ‘민방위의 날’을 맞아 전국적으로 화재 대피훈련이 실시된다.
 
훈련은 오후 2시 정각 라디오를 통한 상황 전파와 동시에 시작된다. 각 건물에서는 화재경보기 비상벨과 옥내 방송 자체 경보로 훈련 시작을 알린다.
 
화재경보 비상벨이 울리면 실내에 있는 주민은 비상구 등을 통해 건물 밖의 안전한 곳으로 대피해야 한다. 대피 후에는 화재 시 국민 행동요령 안내와 소화기·소화전·완강기 사용법 등 실습·체험형 교육이 시작된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이번 훈련은 최근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와 밀양 세종병원 화재 등 대형화재사고를 계기로 화재 안전 시스템을 점검하고 화재 안전에 대한 국민적 경각심을 일깨우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이날 훈련에서는 화재 시 대규모 인명피해 우려가 큰 다중이용시설과 화재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중앙부처 별 모의 훈련이 벌어진다.
 
백화점과 영화관, 대형마트 등 다중이용시설과 요양병원, 장애인시설에서 유사상황을 가정해 이용객과 환자, 장애인 등을 안전하게 대피하는 훈련을 벌인다.
 
교육부는 학생 대피훈련, 산업통상자원부는 발전소 대피훈련, 환경부는 화학물질 취급업체 대피훈련 등 훈련은 각 부처 상황에 맞게 진행된다.
 
훈련은 KBS 1TV에서 오후 1시 50분부터 30분간 생방송 된다. 방송에서는 평소 국민이 화재에 대해 궁금했던 점이나 화재 현장 내 대처방법 등을 전문가 대담과 그림 자료 등을 통해 소개할 예정이다.
 
한편,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날 롯데백화점 노원점을 찾아 소방시설을 점검하고, 주민과 함께 비상계단을 통해 직접 대피하는 훈련에 참여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