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은 시인이 도종환 장관 주례를?”…‘가짜뉴스’에 속은 전희경

중앙일보 2018.03.19 19:57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왼쪽)과 고은 시인(오른쪽) [뉴스1, 중앙포토]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왼쪽)과 고은 시인(오른쪽) [뉴스1, 중앙포토]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고은 시인에 관한 가짜뉴스가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교문위) 전체회의에서 바로잡히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19일 열린 국회 교문위 전체회의에서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이 '고은 시인이 도 장관의 결혼식 주례를 서 줬었다'는 가짜뉴스를 인용해 질문하자 도 장관이 즉각 반박했다. 
 
이날 전 의원은 최근 성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고은 시인을 언급하며 "도 장관은 (고은 시인의 성폭력 의혹을) 사전에 모르고 있었나"라고 물으며 도 장관의 책임을 추궁했다.  
 
이에 도 장관은 "(고은 시인의) 기행에 관해서는 얘기 들은 바 있다"고 답했고, 전 의원은 "그 기행이 성폭력이라는 것은 몰랐나"라고 꼬집었다.  
 
이어 전 의원은 "도 장관의 결혼식 주례를 고은 시인이 서줬다고 하던데, (문체부에서) 이 사안을 제대로 조사할 수 있겠냐"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도 장관은 정보가 잘못됐다고 즉각 반박했다. 도 장관은 "사실을 확인하고서 질의를 하는 것이냐"라며 "제 결혼식 주례는 신부님이 섰다. 고은 시인은 주례를 선 적이 없는데 주례를 섰다고 해서 깜짝 놀랐다"고 주장했다.  
 
이에 전 의원은 "언론 보도를 보고 말씀드린 것이다. 문체부에서 불편부당하게 조사해주기 바란다"고 답했다.  
 
이날 도 장관은 "가짜 뉴스가 많다. 사실을 잘 확인하고 질의해 달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8일 한 매체는 도 장관과 고은 시인의 과거 인연이 관심을 받고 있다는 기사에서 '고은 시인이 도 장관의 결혼식 주례를 맡은 것으로 알려져 (네티즌의) 관심을 모았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날 도 장관의 발언에 따르면 이는 가짜뉴스로 확인됐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