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콜라텍에 빠진 현직 교감선생님

중앙일보 2018.03.19 01:00
[더,오래] 반려도서(22) 
『콜라텍을 다녀보니』

정하임 / 노드미디어 / 1만5000원
 
콜라텍을 다녀보니

콜라텍을 다녀보니

콜라텍. 콜라 마시며 춤추는 곳. 추억의(?) 장소인 줄로만 알았는데 요즘은 실버들의 놀이터란다. 이른바 콜라텍의 메카인 서울 영등포에 있는 콜라텍에는 주말이면 3500명의 실버가 북적이고, 보관소에 옷을 맡기기 위해서만도 10분 이상을 기다려야 하다니 놀랄 노자다. 책은 춤과 콜라텍 예찬론으로 시작한다. 좋은 콜라텍 고르는 법, 콜라텍 필수품, 콜라텍 유의사항 등 콜라텍 활용법도 담았다. 친절하게도 제비와 꽃뱀에게 당하지 않는 법까지도 알려준다. 책은 현직 교감 선생님이 썼는데, 현직 선생님이 이래도 되나 싶을 정도로 콜라텍을 둘러싼 구석구석 이야기가 가득하다. 
 
저자는 다이어트 때문에 춤을 접했다. 처음 춤을 배우러 갔던 곳은 스포츠댄스를 가르치는 곳인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사교댄스 교습소. '현직 교사가 사교댄스라니….'라는 생각이 들어 머뭇거렸는데 이미 결재를 마친 뒤라 돈이 아까운 마음에 시작했다. 춤을 배우다 보니 웬걸! 춤에 소질이 있더란다. 춤을 배우기 시작한 뒤 콜라텍에 가기 시작한 건 또 그로부터 5년 뒤다. '현직 교사가 콜라텍이라니….'라는 생각에 5년을 벼르다 동네 언니를 따라간 콜라텍에서 새로운 세상을 만났다. 다이어트를 명목으로 주말마다 콜라텍을 드나들기 시작했는데, 처음에는 '예식장 간다, 상갓집 간다며' 가족에게 거짓말하며 다니다 이제는 남편과 딸에게 커밍아웃한 뒤 당당하게 다닌다. '콜라텍을 다녀보니'라는 책까지 내며 이제는 그 누구 못지않은 '춤 전도사'이자 '콜라텍 전도사'로 활약 중이다. 
 
저자는 콜라텍을 '인간시장'이라고 표현한다. 다양한 인간들이 살아 숨 쉬는 곳이라서. 저자는 콜라텍에서 이뤄지는 일을 보며 글을 쓰고 싶은 욕심이 생겼는데, 실제로 책을 통해 콜라텍을 다녀보며 만난 다양한 사람 이야기, 커플 이야기를 솔직하고 거침없이 표현했다. 정하임 저자가 말하는 결론은 하나다. "늙어서는 춤밖에 없어! 다들 콜라텍으로 오시라" 
 
『소심 소심 소심』
인민아 / 도서출판 북산 / 1만5000원
 
소심 소심 소심

소심 소심 소심

책 이름은 작가의 아호인 소심(素心 맑은 마음)과 음은 같지만, 뜻이 다른 소심(小心 작은 마음), 소심(笑心 웃는 마음)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대한민국미술대전의 초대작가이자 서예가, 수필가로 활동해 온 작가는 삶을 돌아보며 얻은 깨달음과 삶의 단면들을 자신만의 감수성으로 풀어냈다. 여자라서, 어머니라서, 예술가라서 느꼈던 소소한 일상과 삶의 추억을 조곤조곤 담담하게 얘기한다. 애주가의 변, 음치 노래방 가다, 연필예찬 등을 주제로 일상의 소소한 행복과 깨달음을 털어놓는다. 
 
관련기사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서지명 서지명 더,오래 팀 필진

더,오래 경제필진을 발굴하고 에디팅하고 있습니다. 시골에 내려가 책 읽고 글 쓰는 노후를 꿈꾸며 '로컬라이프'와 '반려도서'를 연재합니다. 노후, 은퇴라는 말만 들어도 숨이 '턱' 막힌다면 '더,오래'에 오세요.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