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봉주, 눈물의 서울시장 출마 공식 선언 “음해 뚫고 제 길 가겠다”

중앙일보 2018.03.18 12:29
정봉주 전 의원이 18일 서울 마포구 경의선숲길공원에서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하던 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정봉주 전 의원이 18일 서울 마포구 경의선숲길공원에서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하던 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성추행 의혹으로 6월 지방선거 전 더불어민주당 복당이 사실상 어려워진 정봉주 전 의원이 18일 “야당에서 어떤 후보가 나와도 승리할 수 있는 후보가 필요하다”면서 서울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정 전 의원이 18일 서울 연남동 연트랄파크에서 서울시장 출마선언 기자회견을 했다. 최정동 기자

정 전 의원이 18일 서울 연남동 연트랄파크에서 서울시장 출마선언 기자회견을 했다. 최정동 기자

정 전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연트럴파크에서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과 가장 대척점에 서 있는 후보도 정봉주다. 확실한 승리 카드를 선택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 전 의원은 출마선언문 낭독 중 “민주당을 위해 헌신한 정봉주를 기억해달라”면서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이어 정 전 의원은 “단지 관리만 하고 현상유지만 하는 시정, 이제는 안 된다”면서 “서울특별시는 새로운 리더십을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 소속의 박원순 현 서울시장에 대해 “박원순 시장 2기, 그 4년은 뭔가 부족하고 허전하다는 느낌”이라며 “‘잿빛 서울, 서울 탈출’을 이제는 멈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정 전 의원은 지난 7일 서울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하려고 했으나, 기자회견 직전에 인터넷 매체인 프레시안이 성추행 의혹을 보도하면서 일정을 전격 취소했다. 프레시안과 진실 공방을 벌이고 있는 정 전 의원은 지난 15일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에 복당 신청을 했지만 복당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민주당 당원자격심사위는 정 전 의원에 대한 복당 보류 방침을 19일 최고위에 보고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봉주 전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마포구 경의선숲길에서 서울시장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하던 중 눈물을 닦고 있다. [뉴스1]

정봉주 전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마포구 경의선숲길에서 서울시장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하던 중 눈물을 닦고 있다. [뉴스1]

눈물로 억울함 호소하는 정봉주 전 의원. [뉴스1]

눈물로 억울함 호소하는 정봉주 전 의원. [뉴스1]

정 전 의원은 이와 관련 “온몸을 휘감은 새빨간 거짓말이라는 철조망을 뚫고 나오는데 10여 일이 걸렸다”면서 “살점은 다 뜯기고, 피는 철철 흐르고 있다. 민주당으로부터 내침을 당할 위기다”라면서 울먹였다.
 
그러면서 그는 “하지만 저는 온갖 음해와 모함을 뚫고 제 길을 가겠다”며 “어떤 시련과 난관도 10년 만에 돌아온 저를 막지 못한다. 서울시를 위한 10년 동안의 철저한 연구와 준비, 이제 1000만 서울시민 손을 잡고 서울의 미래를 향해 출발하겠다”고 밝혔다.
 
정 전 의원은 무소속 출마와 관련해서는 “당이 합리적 결정을 할 것이라 보고 이후 행보를 판단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눈물 흘리는 정봉주 전 의원. [연합뉴스]

눈물 흘리는 정봉주 전 의원. [연합뉴스]

 
이날 정 전 의원은 정책 비전으로 ▶일자리 청년 부시장 신설 ▶청년 일자리 창출 연간 목표 제시ㆍ달성 ▶서울대를 비롯한 서울 소재 대학교가 강북 출신 학생을 더 많이 뽑도록 협의 ▶4대 간선도로 지중화 등 ‘젊은 서울’ 공약을 제시했다.  
 
정봉주 전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마포구 경의선숲길에서 서울시장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있다. 정 전 의원은 지난 7일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일명 연트럴 파크에서 출마 선언을 하려했지만 갑작스레 성추행 의혹이 제기되면서 출마 선언을 연기했다. [뉴스1]

정봉주 전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마포구 경의선숲길에서 서울시장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있다. 정 전 의원은 지난 7일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일명 연트럴 파크에서 출마 선언을 하려했지만 갑작스레 성추행 의혹이 제기되면서 출마 선언을 연기했다. [뉴스1]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