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도연, 21년 묵은 한국 여자마라톤 최고 기록 경신

중앙일보 2018.03.18 12:04
 
지난해 11월 중앙서울마라톤에서 여자부 우승한 김도연. [중앙포토]

지난해 11월 중앙서울마라톤에서 여자부 우승한 김도연. [중앙포토]

 
'한국 여자 마라톤 간판' 김도연(25·K-water)이 21년 묵은 여자마라톤 한국 기록을 새로 썼다.
 
김도연은 18일 서울 광화문을 출발해 잠실종합운동장으로 골인하는 2018 서울국제마라톤대회 풀코스(42.195km)를 2시간25분41초에 뛰었다. 김도연은 지난 1997년 권은주가 세웠던 여자마라톤 한국 기록(2시간26분12초)을 31초 앞당신 새로운 한국 기록을 경신했다.
 
서울체중 2학년 때 단거리로 육상을 시작한 김도연은 최근 1년새 한국 장거리 육상의 희망으로 떴다. 지난해 7월 여자 5000m 한국신기록(15분34초17)을 작성했던 그는 지난 2월 일본 가가와현 마루가에서 열린 국제하프마라톤대회에서 1시간11분00초를 기록해 여자 하프마라톤 기존 한국 기록(1시간11분14초)을 14초 앞당겼다. 여자마라톤 풀코스 세계 기록은 폴라 래드클리프(45·영국)가 2003년 세운 2시간15분25초다.
 
김도연의 여자마라톤 한국 기록 가능성은 지난해 11월 중앙서울마라톤에서 한차례 가능성을 보였다. 생애 두번째 치른 마라톤 풀코스에서 2시간31분24초를 기록해 최근 2년간 국내 대회 여자 최고 기록을 세운 바 있다. 당시 "1만m와 마라톤에서 기록을 갈아치우고 싶다"던 김도연은 이후 4개월여 만에 여자마라톤 한국 기록을 갈아치우는데 성공했다. 김도연은 여자 5000m와 하프마라톤, 마라톤 풀코스 등 3개 부문에서 한국기록을 보유한 선수가 됐다. 서울국제마라톤대회에서 김도연은 여자 국내부 1위, 해외 선수 포함해선 종합 5위에 올랐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