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겨울패럴림픽 사상 첫 금메달 딴 신의현이 받는 포상금

중앙일보 2018.03.18 10:31
17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파크 메달플라자에서 신의현 선수가 2018 평창 겨울 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남자 7.5km 좌식 경기 금메달을 수상하고 있다. 신 선수가 손을 번쩍들며 환호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17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파크 메달플라자에서 신의현 선수가 2018 평창 겨울 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남자 7.5km 좌식 경기 금메달을 수상하고 있다. 신 선수가 손을 번쩍들며 환호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한국의 겨울패럴림픽 사상 첫 금메달을 획득한 ‘철인’ 신의현(38‧창성건설)이 두둑한 포상금을 받는다.
 
신의현은 17일 강원도 알펜시아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장애인 크로스컨트리 스키 남자 7.5km 좌식 경기에서 우승해 금메달을 차지했다. 한국이 1992년 알베르빌 대회를 통해 겨울패럴림픽에 데뷔한 이후 26년 만에 나온 첫 금메달이다.  
 
신의현은 앞서 지난 11일에는 크로스컨트리 15km에서 한국 선수단에 첫 메달인 동메달을 선사하기도 했다.  
 
신의현은 배동현 선수단장이 약속한 포상금 혜택을 받는다. 배동현 단장은 개인전의 경우 금메달 1억원, 은메달 5000만원, 동메달 3000만원을 약속했다.
 
금메달과 동메달 1개씩을 수확한 신의현은 1억3000만원을 우선 확보했다.  
 
또 문화체육관광부가 주는 포상금으로 금메달 6300만원과 동메달 2500만원 등 8800만원도 추가로 손에 넣는다. 선수단과 정부 포상금을 합치면 2억1800만원에 달한다.  
 
여기에 더해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지급하는 경기력향상연구기금까지 합하면 그 액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17일 강원도 평창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스키 남자 7.5㎞ 좌식경기에서 한국 신의현이 금메달을 획득하자 신 선수의 가족들이 경기장을 나서며 환하게 웃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강원도 평창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스키 남자 7.5㎞ 좌식경기에서 한국 신의현이 금메달을 획득하자 신 선수의 가족들이 경기장을 나서며 환하게 웃고 있다. [연합뉴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17일 신의현의 가족이 응원하던 중 생긴 일화를 소개하기도 했다. 다른 선수가 넘어지는 걸 보고 신의현의 딸 은겸양이 걱정하는 말을 하자 아내 김희선씨가 “괜찮아, 아빠는 더 많이 넘어졌단다. 넘어졌으니까 여기까지 온 거야”라고 말했다고 도 장관은 전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