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 세계 기업 평판서 삼성 26위, LG 41위…애플은 58위로 추락

중앙일보 2018.03.18 10:28
전 세계 기업 평판 순위에서 삼성이 26위를 차지해 지난해보다 44계단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레퓨테이션 인스티튜트 보고서 캡처]

전 세계 기업 평판 순위에서 삼성이 26위를 차지해 지난해보다 44계단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레퓨테이션 인스티튜트 보고서 캡처]

전 세계 기업 평판 순위에서 삼성이 26위를, LG가 41위를 차지했다. 애플은 ‘배터리 게이트’ 여파로 58위에 그쳤다.  
 

‘레퓨테이션 인스티튜트’
15개국 100대 기업 대상 조사
‘톱5’ 롤렉스-레고-구글-캐논-월트디즈니

18일 국제 기업 평가 업체인 레퓨테이션 인스티튜트(Reputation Institute)가 15개국 글로벌 기업을 대상으로 ‘2018년 글로벌 평판 순위 100’(2018 Global RepTrak 100)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삼성은 73.3점으로 26위에 올랐다. 이는 지난해보다 44계단 상승한 수치다. 삼성은 100개 기업 가운데 최대 상승폭을 보였다.
 
삼성의 최대 상승폭에 대해 미국 경제 매체 포브스는 지난해 갤럭시 노트7 폭발 사고, 이재용 부회장 구속 수감 등 악재가 겹쳤지만, 공개 사과문 발표, 2018 평창올림픽 캠페인 등에 힘입어 올해 순위에서 평판을 회복했다고 분석했다.  
 
반면 애플은 지난해 20위에서 58위로 38계단 추락했다. 이는 삼성과 LG에 역전당한 것이자 노키아(64위) 수준으로 내려간 것 수치다. 이 같은 추락은 야심작 아이폰X의 부진, 구형 단말기의 배터리 조작 의혹, 세금 회피 논란 등에 타격을 받았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스티븐 한그리피스 레퓨테이션 인스티튜트 최고조사책임자(CRO)는 “삼성의 대처는 잘 풀리고 있지만 애플은 좋지 않다”면서 “애플은 여론 재판에서 냉정한 평가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올해 1∼2월 한국을 포함해 미국, 영국, 러시아, 일본, 브라질, 중국, 프랑스, 인도 등 15개국 23만 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평가 항목 중에서 제품 가치, 투명성, 윤리적 태도, 공정함, 지속가능성 등이 큰 비중을 차지했다.  
 
올해 순위에서는 스위스 시계 업체 롤렉스가 79.3점으로 1위를 차지해 3년 연속 왕좌를 지켰다. 이어 2위는 네덜란드 완구 업체인 레고, 3위 구글, 4위 캐논, 5위 월트디즈니, 6위 소니, 7위 아디다스, 8위 보쉬, 9위 BMW, 10위 마이크로소프트로 조사됐다. 순위가 가장 많이 떨어진 기업으로는 애플 58위(38계단)를 포함해 자동차 업체 다임러 59위(32계단), 생활용품 업체 존슨앤드존슨 72위(28계단), 주류 업체 안호이저부시인베브 99위 (27계단), 화장품 업체 에스티로더 63위(26계단) 등이 꼽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