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천식 일으키는 '원인 물질' 찾았다

중앙일보 2018.03.15 10:17
[중앙 포토]

[중앙 포토]

 
특정 면역세포에서 분비되는 단백질이 천식을 일으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 단백질을 조절해 천식을 치료하는 새로운 치료제 개발의 초석이 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대병원 병리과 정두현 교수 연구팀은 면역세포의 일종인 자연살해 T세포(NK T세포)에서 발현되는 ‘엑스씨엘1’(XCL1) 단백질이 수지상세포를 끌어들여 천식을 유발한다고 15일 밝혔다.  
 
연구팀 논문에 따르면 환자의 폐에 꽃가루 등 이상 면역반응을 유발하는 물질이 호흡기에 들어가면 자연살해 자연살해 T세포가 활성화돼  XCL1 단백질을 생성한다. XCL1 단백질이 수지상세포를 끌어들이고, 폐 속으로 들어온 수지상세포(면역 반응을 조절하는 면역세포)가 기도를 수축하는 면역 작용을 일으킨다. 이러한 현상이 천식으로 이어진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XCL1 단백질의 생성 자체를 막으면 수지상세포가 폐에 들어오지 못하게 되고, 천식 유발 위험이 낮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실제 연구팀이 2015~2017년 유전자 조작을 통해 XCL1 단백질이 결핍된 생쥐와 정상 생쥐 각 50마리에 천식을 유도한 결과, 해당 단백질이 생성되지 않는 생쥐의 천식 발생률이  정상 생쥐에 비해 25% 수준으로 나타났다.
천식 유발하는 원인물질의 작용 기전 [서울대병원]

천식 유발하는 원인물질의 작용 기전 [서울대병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6년 기준 국내 천식 환자는 161만명에 달한다. 천식은 흔한 호흡계 질환으로 기도 괄약근이 수축해 호흡곤란과 어지럼증을 일으키고, 심하면 사망에 이른다. 주로 알레르기성 과민 반응과 감염이 원인으로 알려져있으며,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발병한다. 천식 환자는 수면과 운동, 노출 환경을 꾸준히 관리해야 하고 뚜렷한 치료법이 없다.  
 
  정두현 교수는 “천식은 아직까지 스테로이드 주입으로 일시적인 기도 괄약근 이완과 청결한 주변환경 유지 외에는 획기적 치료법이 없다”며 “면역학적으로 접근한 이번 연구를 바탕으로 효과적인 새 치료법 개발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논문은 국제학술지 ‘알레르기 및 임상면역학’(Journal of Allergy and Clinical Immunology) 온라인판에 최근 발표됐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기자 정보
신성식 신성식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