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예비후보들에 ‘미투 서약서’ 받은 자유한국당

중앙일보 2018.03.15 08:05
자유한국당의 6·13 지방선거 예비후보자가 14일 '미투 서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TV]

자유한국당의 6·13 지방선거 예비후보자가 14일 '미투 서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TV]

자유한국당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가 14일 경기도지사를 시작으로 ‘6‧13 지방선거’에 출사표를 낸 광역단체장 공천 신청자 면접에 들어갔다. 한국당은 특히 면접자로부터 ‘미투(Me Too, 나도 당했다)’ 운동을 지지한다는 내용의 서약서를 받았다.
 
이날 공개된 한국당의 지방선거 후보자 서약서에는 “최근 사회적 이슈인 미투 운동을 적극 지지하며, 공직 후보자로서 우리 사회 인권 보호와 양성평등 실현을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을 약속한다”는 항목이 가장 앞에 놓여 있다.  
 
또 "당의 후보자로 확정된 이후에도 공직자로서의 도덕성과 청렴성에 관련한 중대한 흠결이 추가로 발견된다면 당이 공천 취소를 결정하더라도 이에 절대 승복하고 어떠한 징계 조치도 감수할 것"이라는 항목도 담겨 있다.  
 
이날 면접을 본 후보 전원은 이 서약서에 서명해야 심사에 응할 수 있었다. 과거에도 공천 결과에 승복하겠다는 서약은 해 왔지만 ‘미투 운동’과 관련해 공천 취소를 거론하는 서약서가 생긴 것은 처음으로 알려졌다.  
 
당 관계자는 “사회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미투 운동 문제를 당 차원에서 수렴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공관위는 이날 대전시장·대구시장·경남지사 공천신청자에 대한 면접을 마쳤으며 15일 서울시장을 비롯해 10개 광역단체장 공천신청자에 대한 자질과 능력 검증에 나선다. 한국당은 공천신청자가 적거나 후보자가 마땅치 않은 지역의 경우 전략공천 카드를 검토 중이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기자 정보
이가영 이가영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