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취재일기] ‘따블 택시’ 상용화 하겠다는 카카오

중앙일보 2018.03.15 01:48 종합 29면 지면보기
하선영 산업부 기자

하선영 산업부 기자

‘2000~5000원의 수수료를 내는 손님들에게 택시를 우선 배차하겠다’는 카카오택시의 유료 서비스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승객에게 효율적으로 택시를 배차하게 될 것”이라는 기대감보다는 “결국 택시비만 올라갈 것”이란 반대 목소리가 더 크다.
 
카카오택시가 이달 중 선보이는 유료 서비스는 5000원을 더 내면 인근 택시를 곧바로 배차해주는 ‘즉시 배차’ 기능과 2000원을 내면 배차 확률이 높은 택시를 먼저 배차하는 ‘우선 호출’ 기능이다. 카카오택시를 운영하는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런 유료 서비스를 내놓은 배경에 대해 “택시 수요·공급 불균형을 해결하기 위해서”라고 했다. 혼잡시간대 택시 호출 건수는 많은데 호출에 응할 택시 기사 수는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즉시 배차’ 기능이 카카오모빌리티의 설명처럼 수요·공급 불균형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지 미지수다. 손님들이 최대 5000원의 비싼 수수료를 낸다고 해서 택시 공급이 크게 늘지도, 택시 수요가 크게 줄어들지도 않는다. 택시를 호출한 사람들 간의 순서를 돈 낸 순서로 정하는 것이 근본적인 택시 문제 해결책은 아니다.
 
[일러스트=김회룡 기자]

[일러스트=김회룡 기자]

오히려 수수료 5000원을 내는 사람들이 늘어나면 종전처럼 ‘무료 호출’을 하는 사람들은 택시를 잡기 더 어려워질 것이다. 카카오모빌리티 측은 “서비스 전체 유료화가 아니고 ‘무료 호출’도 계속할 수 있다”고 주장하지만, 당연히 무료 서비스의 질은 나빠질 수밖에 없다. 현행 콜택시 시장을 사실상 독점하고 있는 카카오택시가 유료화 서비스를 내놓으면 소비자들은 ‘울며 겨자 먹기’로 따를 수밖에 없다.
 
택시 기본료가 3000원(서울 기준)인 것을 고려하면 5000원이라는 수수료도 비상식적이다. 기본료 거리(2㎞)를 이동하는데 수수료 5000원을 더해 8000원을 내야 할 상황이 생긴다. 웃돈을 얹어서라도 잡는 ‘따블 택시’와 다를 게 없다. 이렇게 되니 유료화 정책은 “택시 수요·공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라는 카카오모빌리티의 설명과 달리 “카카오모빌리티가 명분을 앞세워 매출 증대를 노리는 것 아니겠느냐”는 비아냥이 나온다.
 
매일 손님이 붐비는 식당에서 “앞으로 밥값 외에 5000원을 더 내는 사람부터 식사할 수 있다”고 하면 납득할 이가 몇이나 될까. 카카오모빌리티가 진짜 택시 문제를 해결하고 싶다면 택시·내비게이션·주차장 등 사업 포트폴리오를 활용한 다른 방안을 구상하는 것이 나을 것이다.
 
하선영 산업부 기자
기자 정보
하선영 하선영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