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 군 공항 이전 후보지, 경북 군위와 의성 선정

중앙일보 2018.03.14 18:07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14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제2회 대구 군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14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제2회 대구 군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국방부는 송영무 장관 주관하에 제2회 대구 군 공항 이전 부지 선정위원회를 열고, 경북 군위군 우보면 일대와 의성군 비안면ㆍ군위군 소보면 일대 등 기존 예비 후보지 두 곳을 모두 이전 후보지로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군위군 우보면 일대와 의성군 비안면ㆍ군위군 소보면 일대는 지난해 2월 예비 후보지로 꼽힌 곳이다. 의성군 비안면과 군위군 소보면은 서로 인접해 있다. 국방부는 두 곳 중 한 곳으로 결정할 방침이다.
 
국방부가 예비 후보지 두 곳을 그대로 대구 군 공항 이전 후보지로 선정한 이유는 경북도·대구시·군위군·의성군 등 관련 지방자치단체의 합의를 수용한 결과다. 앞서 이들 4개 지자체는 예비 후보지 두 곳을 한 곳으로 압축하는 방안을 협의했으나 합의하지 못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선정 기준을 제도적 타당성과 사회적 합의성으로 정하고, 선정 기준의 충족 여부를 확인하는 절차를 거쳐 이전 후보지를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대구 공항으로 공군 전투기가 착륙하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대구 공항으로 공군 전투기가 착륙하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이전 후보지 두 곳은 공군의 작전성, 관련 법령상 인허가 사항을 해당 검토 기관과 협의한 결과 현 단계에서 제도적 타당성을 충족한다는 게 국방부의 결론이다.
 
이 관계자는 “관계 지방자치단체장이 이전 후보지 선정을 희망했고, 이전 후보지 선정에 동의했으므로 사회적 합의성도 충족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에는 국방부 장관을 비롯해 경북도ㆍ대구시ㆍ군위군ㆍ의성군 지자체장, 기획재정부ㆍ국토교통부ㆍ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 공무원, 민간위원 등 약 20명이 참석했다. 국방부는 이전 후보지 대한 지원 계획을 세우고 공청회와 주민투표 등을 거쳐 최종 부지를 선정한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